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나은행, 복지재단 뺨치는 소외층 돕기

김정태 하나은행장
하나은행은 저소득층과 소외계층에 대한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금융위기를 맞아 생활이 어려워진 계층이 늘어나면서 은행의 사회적 책임이 커졌다고 보기 때문이다. 또 친환경 녹색성장이라는 새로운 사회 흐름에 맞춰 다양한 친환경 금융상품을 출시했고 고객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밀착형 금융상품과 서비스도 내놨다.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하나은행은 저소득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한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을 시작했다. 이를 위해 금융소외계층의 기금 운용 및 금융지원을 담당할 ‘하나희망재단’을 지난해 9월에 출범시키고 300억원을 단계적으로 출연키로 했다. 올해엔 40억원을 재원으로 해 200명의 소외계층을 지원한다는 목표다. 이 대출은 무담보, 무보증 신용대출이며 대출 금리는 연3%다. 대출한도는 2000만원 이내이며 대출기간은 5년이다. 상환조건은 1년 거치 4년 원금분할 상환방식이다. 김정태 하나은행장은 “소외계층의 자활을 지원하면서 계속 지속될 수 있는 한국형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교육·복지 사업도 확대=하나은행은 고령인구를 위한 요양 및 재활시설이 부족한 국내 현실을 감안해 지난 3월 노인요양복지시설인 하나케어센터를 개원했다. 60세 이상의 간병이 필요한 노인을 대상으로 하며 정원은 98명이다. 이 센터는 유료 시설로 운영되며 운영 인력은 간병인을 포함해 총 79명이다. 10명씩 함께 생활하는 ‘유닛케어(Unit Care)시스템’을 도입해 편안한 환경을 제공하고 노인 2명당 1명의 간병인을 배정해 질 높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9월엔 영등포구청과 함께 보육시설도 만들었다. 영등포구 신길4동에 건립된 보육시설은 연면적 1287.30㎡, 지상 3층의 규모로 하나은행이 20년간 위탁운영을 한다. 정원은 150명으로 기존 직장 보육시설보다 비용이 저렴하다. 교육 사업도 하고 있다. 은평뉴타운 내에 자립형 사립고인 하나고(정원 200명)를 설립해 내년에 첫 입학생을 받는다.

◆친환경·밀착형 금융상품=하나은행은 지난 4월 ‘발로 뛰는 그린뱅크’를 선언했다. 녹색 금융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하나은행은 다른 은행보다 앞서 2007년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지원하는 ‘하나솔라론’과 수자원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물펀드’를 출시했다.

또 고객을 대상으로 한 그린 마케팅을 강화하기로 하고 지난 4월 ‘녹색 PB 출범식’을 했다. 이를 통해 고객들에게 녹색금융의 의미를 알리는 한편 녹색건강강좌 등 생활에 유용한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영업점을 만들 때도 환경친화적인 제품을 우선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생활밀착형 금융 상품도 꾸준히 내놓고 있다.

대표적인 상품이 ‘S-라인 적금’과 ‘아가랑 적금’이다. 아가랑 적금은 임산부나 2명 이상의 아기가 있는 가정에 금리 우대 혜택을 준다. S-라인 적금은 모든 가입 고객에게 ‘건강생활 안내서’를 제공하고 다이어트 성공 여부에 따라 금리를 차등 적용한다. ‘S-라인 적금’은 2008년 아시아금융문화대상 히트상품 은행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하나은행은 고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홈플러스 병점·강동·중계점에 영업점을 입점시켰다. 이곳은 할인점의 영업 방식에 맞춰 365일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휴일에도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는 곳이다.

김원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