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태우의 서금요법] 급성 경기일 땐 아플 정도로 콕콕

아이를 키우는 부모가 가장 당황할 때는 언제일까. 아마 아이가 경기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잠을 자다 갑자기 깜짝 놀라고, 심하게 울면서 보챈다. 심한 경우엔 경련 증상까지 나타난다. 눈을 위로 치뜨거나 입을 악물고, 손발을 떨 때는 정신이 혼미해져 무엇부터 해야 할지조차 몰라 허둥댄다.

경기를 분류하면 갑자기 심하게 일어나는 것을 급경풍, 가볍게 자주 일어나는 것을 만경풍이라고 한다. 양방에서 이 같은 소아신경증은 신체·정신의 이상에서 비롯된다고 하며, 동양의학에선 심장과 소화 기능의 미숙을 원인으로 본다. 경기를 하는 아이는 평상시에도 소화불량을 일으켜 식욕부진·구토·설사는 물론 큰소리나 자극성이 강한 외부 요인으로도 깜짝깜짝 놀란다.

이런 아이는 양 눈 사이에 푸른색 혈관이 보이고, 특히 제2지 내측(손바닥 측면)을 보면 짙은 파란색이나 빨간색이 보인다.

과거엔 이런 아이는 제2지 혈관을 찔러 피를 내 치료를 했다. 하지만 요즘엔 피를 내지 않고 침봉으로 시술하면 잘 진정된다.

경기를 예방하려면 심장 기능을 도와주는 A16·G11번, 췌장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F19·F5, 소화 기능과 정신 안정을 위한 A12· E42·A30번을 자극한다.

순금 침봉으로 가볍게 몇 초씩 반복해 5~10분 이상 자극한다. 하루에도 2~3회 며칠 계속 시술하면 만성 경기는 잘 낫고, 소화불량도 없어진다. 아이들이 소화가 안 될 때 시술해도 좋다.

급성 경기일 때는 해당 위치에 약간 아프게 꼭꼭 몇 번씩 반복해서 눌러준다. 약간 아프다 싶을 정도로 눌러주면 좋다. 약간의 통증은 건강상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급성 경기 때 시술하면 음식물을 토하거나 설사를 하기도 하지만 곧 진정된다. 한번 경기를 한 아이는 자주 재발하므로 평소 건강관리를 위해 수시로 침봉 시술을 해주자.

고려수지침학회장 www.soojichi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