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남구 의원들, 타미플루 무단 처방 받고 해외로

국내 신종 플루(인플루엔자A/H1N1) 환자 급증으로 치료제인 타미플루 부족 사태가 우려되는 가운데 서울 강남구의회 의원들이 구 보건소를 통해 타미플루를 무단으로 처방받고 해외 출장을 떠났다.



보건소에 압력 … 1인당 2정씩

15일 강남구의회에 따르면 구의원 10명은 지난 11일 오전 7박9일 일정으로 노르웨이·스웨덴·핀란드 등 북유럽 3개국을 방문하기 위해 출국했다. 공식 경비는 5000여만원에 달한다.



이들은 출국에 앞서 강남구 보건소에 “해외 출장 중 신종 인플루엔자 감염 위험이 있으니 예방 접종이나 필요한 약을 처방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보건소 측은 “예방 접종은 11월부터 가능하고, 타미플루는 의심환자나 확진환자들에게 처방해줄 수 있다”며 거절했다.



구의회 측이 재차 보건소에 협조를 요청했으나 보건소 측이 계속 난색을 나타내자 의회 고위 관계자가 직접 보건소에 전화를 걸어 압력을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 측은 결국 의원 1인당 2정씩의 타미플루를 처방했다. 구의회 한 관계자는 “고령인 의원이 많은 데다 해외 출장 중 신종 플루에 감염되면 즉각적인 조치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를 염려해 처방을 받은 것 같은데 이해해 달라”고 밝혔다.



고성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