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룹주 펀드 잘나가네

현대차·현대중공업·현대백화점·현대해상화재·현대산업개발·KCC·하이닉스….

14일 현대자산운용이 판매를 시작한 ‘현대그룹 플러스’ 펀드는 분가한 그룹을 포함한 ‘범현대그룹’의 상장기업이 주요 투자 대상이다. 지난달에는 한국투신운용이 LG와 GS·LS·LIG 등 ‘범LG그룹’에 투자하는 펀드를 내놓기도 했다.

대형 그룹들이 점차 분화되고 계열사별 독자 경영이 강조되고 있지만, 펀드 시장에서는 거꾸로 ‘그룹시대’가 부활하고 있다. 그룹주 펀드가 전성시대를 맞으며 나타난 현상이다. 지난해 18개이던 그룹주 펀드는 올 들어 출시가 잇따르면서 현재 29개로 늘었다. 환매 행렬에 펀드 시장이 얼어붙고 새 펀드 출시도 예년보다 크게 준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독주’다.

‘그룹주’가 펀드 시장의 화두가 된 것은 무엇보다 눈에 띄는 수익률 덕이다. 외국인이 증시 주도 세력으로 나서면서 대형주 위주의 장세가 펼쳐진 영향이다. 하나대투증권에 따르면 그룹주 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7일까지)은 56%로 일반 성장형 펀드(47%)를 크게 앞질렀다. 유형별로는 현대차그룹주 펀드가 평균 68%를 기록하며 가장 선전했다. 이어 LG·GS그룹(64%), 삼성그룹(54%), SK그룹주(50%) 펀드 순이었다. 최근에는 정보기술(IT) 업종의 도약으로 삼성그룹주 펀드의 성적이 돋보이고 있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주 펀드는 수도 늘었지만 내용 면에서도 다양해졌다. 2006년까지는 삼성그룹주 펀드뿐이었으나 이후 현대차그룹·LG그룹·SK그룹주 펀드가 속속 선을 보였다. 최근에는 몇 개 그룹을 묶어 3대 그룹, 5대 그룹 형태로 만든 펀드들도 다수 선보이고 있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졌지만 따져봐야 할 것도 늘었다. 같은 그룹명을 단 펀드들도 편입한 종목의 수나 비중에 따라 안정성과 수익률에서도 차이가 난다. 예컨대 한국투신운용의 ‘현대차 리딩플러스’ 펀드의 경우 자동차 업종보다 전기·전자 업종의 편입 비중이 더 크다. 또 우리자산운용의 ‘우리 SK그룹우량주플러스’는 SK 계열사 외에도 포스코 등 다른 우량주도 상당 비중을 담는다. 이런 경우 분산투자 효과로 위험을 줄인다는 면에서는 유리하다. 또 특정 종목이 부진하더라도 지수를 어느 정도는 좇아가는 장점이 있다. 다만 집중 투자의 효과를 기대하는 투자자와는 궁합이 맞지 않을 수 있다.

하나대투증권 서경덕 연구원은 “대형주가 여전히 실적개선을 주도하고 있는데다 한국 증시가 파이낸셜 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의 선진 지수에 편입되면서 대형주가 상대적으로 더 부각될 여지가 있다” 고 말했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