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린이대공원 코끼리 코로 돌 던져 40대 여성 머리 맞혀?

어린이대공원 코끼리가 ‘관람객에게 돌을 던진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황당 뉴스] 관람객이 “산책 중 피해” 신고
경찰, 목격자 없어 수사 곤혹

15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김모(48·여)씨가 “코끼리가 코로 던진 돌에 맞아 다쳤다”며 신고를 해왔다. 14일 오전 10시쯤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에서 산책을 하던 중 ‘퍽’ 하는 소리와 함께 뒷머리 부분에 강한 충격을 받고 쓰러졌다는 것이 김씨의 주장이다. 코끼리를 구경하고 사자 우리 쪽으로 발걸음을 옮길 때 코끼리가 코로 돌을 감아 돌팔매질을 했다는 것이다. 김씨는 “정신을 차려보니 옆에 어른 주먹 두 개 크기의 돌멩이가 있었고, 쓰러지기 직전까지 주변에는 돌을 던질 만한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돌멩이가 날아온 방향이 코끼리 우리였고 그 안에는 코끼리 한 마리가 의기양양하게 코를 말고 나를 노려보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주장대로 코끼리가 돌을 던졌다면 공원 측에 관리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이 경우 공원 관리자를 과실치상 혐의로 처벌할 수도 있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현재 김씨는 두통을 호소하며 “공원 측이 코끼리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공원 측은 믿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사건 당일 목격자와 폐쇄회로(CC)TV 녹화 장면이 없는 데다 현장 조사에서 돌멩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코끼리를 긴급체포하거나 진술을 들을 수도 없는 노릇”이라며 난감해했다.



장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