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문규 이중간첩사건 국가가 조작”

1961년 5월 26일, 대구교도소에서 심문규(당시 45세)씨가 사형을 당했다. 남파된 북한 간첩이면서 위장 자수를 했다는 게 죄목이었다. 그러나 48년 만에 그가 억울하게 숨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진실화해위원회는 15일 “심문규 이중간첩사건을 조사한 결과 국가가 사건을 조작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진실화해위, 48년 만에 억울한 죽음 밝혀 … 재심 권고

55년 9월 북파됐던 남한의 공작원 심씨는 북한에서 활동하던 중 체포됐다. 이후 1년7개월가량 대남간첩교육을 받고 이번에는 북한의 간첩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그는 57년 10월 육군첩보부대 에 자수했다. 육군첩보부대는 심씨를 500일 넘게 조사한 뒤 사건을 군 검찰에 넘겼다. 심씨는 군사재판에서 위장자수 혐의로 사형판결을 받았다. 그러나 진실화해위 조사 결과 재판 과정에서 군검찰이 사형 판결을 끌어내기 위해 조작된 문서를 증거로 제출한 사실이 확인됐다. 민간인인 심씨를 군사 재판에 회부할 수 없자 육군첩보부대를 통해 다시 관련 자료를 작성케 하고 위장 자수를 한 것처럼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진실화해위는 유족에 대한 사과와 명예회복을 위한 재심 등의 조치를 취하라고 국가에 권고했다.



정선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