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때 오늘] 국제정세 잘못 짚은 황준헌의 『조선책략』

황준헌은 외교관이기 전에 ‘내 손은 내 입이 말하는 대로 쓴다’는 명구를 남긴 청말의 대표적 시인이기도 했다.
“사신의 별 멀리 비춰 섬나라에 이르니, 황제의 은택이 곁으로 흘러 바다 한가운데까지 두루 미치네(使星遠曜臨三島 帝澤旁流遍裨瀛).” 1877년 주일 청국공사관의 참찬관으로 일본행 배에 오른 29세의 황준헌(黃遵憲·1848~1905)이 읊은 시구에는 변방 일본에 대한 우월의식이 가득 넘쳐흐른다. 서양과 교류가 잦은 광둥성의 객가인(客家人) 집안에서 자라난 그는 열린 마음의 소유자였다. 메이지 일본이 일구어 놓은 문명개화의 새 세상에 접해 그는 문화의 중국화를 기준으로 문명과 야만을 가르던 화이론(華夷論)의 색안경을 벗어던지고 일본을 대등한 독립국이자, 연대의 대상으로 바라보았다.



그러나 그는 당시 일본에서 유행하던 러시아를 병적으로 두려워하는 공로증(恐露症·Russophobia)에 감염되었으며, 그 침략을 막기 위한 방책으로 제시된 아시아 연대론에도 빠져들었다. “중국과 친하고(親中國), 일본과 맺고(結日本), 미국과 연대해(聯美國) 자강을 도모하라.” 그가 1880년 수신사로 일본에 온 김홍집에게 러시아를 막는 묘책으로 건넨 『조선책략』은 이를 잘 말해준다.



“러시아의 침략은 조선으로부터 시작될 것이다. 아! 러시아가 이리 같은 진(秦)처럼 정복에 나선 지 300여 년. 유럽과 중앙아시아에 이어 조선이 그 피해를 보게 된 것이니, 오늘 조선의 급무는 러시아를 막는 계책을 세우는 것이다. 오대주(五大洲) 사람들이 다 조선이 위태롭다 하는데 조선인들만 절박한 재앙을 알지 못하니, 집에 불이 난지도 모르고 재재거리는 처마 밑 제비나 참새 꼴과 무엇이 다르겠소.” 그러나 한 세기 전 ‘힘의 정치’가 작동하던 그때. 그가 ‘연작처당(燕雀處堂)’의 경구를 빌려 그 침략성을 강조한 러시아보다 “한 번도 토지와 인민을 탐한 적이 없다”던 중국과 “중국 이외에 가장 가까운 나라”라던 일본이 우리에게는 더 큰 침략자였다. 또한 “늘 약소국을 돕는다”던 미국도 그때 우리 편이 아니었다. 균세(均勢)와 자강이 여전히 우리 생존의 필요충분조건인 오늘 우리가 그의 『조선책략』에서 얻을 교훈은 자력 없이 남의 힘을 빌리는 술책만으로 다시 돌아온 열강 각축의 세상을 뚫고 나갈 수 없다는 것이다. 현명한 책략과 견실한 자강, 이것만이 먹잇감을 노리는 포식자들의 싸움터에서 우리의 번영과 양심을 지켜줄 방패일 터이다.



허동현(경희대 학부대학장·한국근현대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