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BOOK] 11개국 600명 인터뷰로 맞춘 ‘9·11 테러 퍼즐’

문명전쟁
로렌스 라이트 지음 하정임 옮김
다른, 584쪽 2만9000원

“너희들이 어디에 있든 죽음이 너희를 찾으리라. 아련히 떠오르는 거대한 탑(looming tower)에서조차도.”

『쿠란』 4장 78절에 나오는 말이다. 오사마 빈 라덴은 9·11 테러 전의 한 연설에서 이 구절을 암송했다. 저 멀리 어렴풋이 보이는 거대한 탑 위에서도 너희는 죽음을 피하지 못하리라. 그리고 뉴욕 세계무역센터 2개의 탑이 무너져 내렸다.

이 묵시록적인 쿠란 구절이 책의 원제(The Looming Tower)다. 9·11 테러를 ‘문명 전쟁’이라고 규정하는 익숙한 주제의 그저 그런 책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저자는 이 책을 쓰기 위해 5년 간 11개국을 오가며 600명 이상을 인터뷰했다. 그만큼 치밀하게 ‘팩트’를 농축한 책이면서도 구성이 ‘극적’이기에 소름이 끼칠 정도다. 역사는 마치 소설처럼 2001년의 그 ‘예정된 파국’을 향해 치달았던 것이다.

책의 뒤에 소개하는 주요 등장인물이 12쪽에 이를 만큼 숱한 인물들이 대하소설처럼 얽히고 설킨다. 중심 축은 알 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과 조직의 2인자 아이만 알 자와히리, 그리고 빈 라덴의 후원자였으나 등을 돌리게 되는 알 투르키 왕자다. 또 FBI의 대 테러 책임자로 빈 라덴을 쫓았던 존 오닐이 있다. 그는 9·11테러 불과 두 달 전 세계무역센터 보안책임자로 자리를 옮겼다가 현장에서 사망하는 아이러니컬한 죽음의 주인공이다.

책은 테러리스트들의 삶에서부터 이슬람의 현대사, 미국의 국제전략까지를 방대하게 다뤘다. 의외의 읽을거리도 풍부하다. 무학의 문맹이었던 오사마 빈 라덴의 아버지 모하메드가 건설 노동자에서 출발해 세계적인 기업을 일군 이야기가 그렇다. 한 사례만 보자. 메카에서 타이프를 잇는 고속도로의 건설은 사우디의 숙원 사업이었다. 하지만 깎아지른 바위산을 뚫어야 했기에 외국 기업조차 엄두를 못 냈다. 험준한 산 속으로 건설 장비를 옮길 도리가 없었기 때문이다. 모하메드 빈 라덴은 굴착기·불도저 등의 중장비를 분해해 당나귀와 낙타의 등에 실어 현장까지 옮긴 뒤 재조립하는 해결책을 냈다. 이 공사로 그는 사우디의 국민 영웅이 됐다.

  배노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