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여년 전 그 영화 ‘개 같은 내 인생’

MBC TV는 11일 밤 1시 5분 ‘주말의 명화’로 1988년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한 스웨덴 영화 ‘개 같은 내 인생’을 방송한다.

‘개 같은 내 인생’은 1950년대 스웨덴의 시골마을을 배경으로 한 소년이 성장해가는 과정을 유머러스하게 그린 작품. 열 두살이 된 주인공 잉그마르는 장난기가 심한 소년. 중병을 앓고 있는 어머니는 잉그마르의 장난 때문에 병세가 악화되고 그는 시골 친척집으로 보내진다. 낯선 마을에서 얼마간을 보낸 잉그마르는 집으로 돌아오지만, 어머니는 곧 세상을 떠나고 그는 다시 시골로 돌아간다.

주인공 소년을 짝사랑하는 보이시한 소녀, 여성 속옷잡지를 읽어 달라 요구하는 괴짜 할아버지 등 시골 마을 사람들의 개성있는 캐릭터와 정감있는 풍경이 인상적인 작품. 스웨덴에서 미국 할리우드로 건너와 ‘길버트 그레이프’ ‘초콜릿’ ‘카사노바’ 등을 만든 만든 라세 할스트롬 감독의 초기작이다. 15세 이상 시청가.

이영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