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운찬 후보, 세종시 원안대로 추진 안 하면 인준 반대”

정운찬 총리 후보자가 3일 “세종시를 원안대로 추진할 수 없을 것”이라고 한 발언이 정치권에 파문을 일으켰다. 충청 민심이 걸린 민감한 문제였기 때문이다. 당장 민주당과 자유선진당이 공격하고 나섰다. “세종시 건설을 포기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이명박 정권이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을 총리로 내정한 건 세종시를 후퇴시키기 위한 용도란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며 “세종시가 원안대로 추진되지 않을 경우 충청인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병석·홍재형·오제세·노영민 등 충청권 의원들도 정 후보자를 비판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고향 세종시를 팔아 총리직을 구한 정 후보자가 원안 추진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인준에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선진당, 정 후보 발언 공세
청와대·한나라 “원안 통과가 원칙”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이명박 대통령이 충청권 민심을 달래려고 충청 출신을 총리로 기용했는지 모르겠지만 오히려 충청인을 분노케 하고 좌절감을 느끼게 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와 한나라당에선 펄쩍 뛰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앞으로 어떤 일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우리의 원칙은 원안대로 통과시키는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평소 “세종시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해왔던 차명진 의원이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세종시를 추진하되, 유령도시가 안 되게 하는 방법이 뭔가 고민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주장하자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에선 세종시와 관련한 어떤 논의도 하고 있지 않다”고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충청 출신의 한나라당 정진석 의원은 “정 후보자의 발언은 계속 세종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데 방점이 찍힌 것”이라고 말했다.  



고정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