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란, 강대국과 핵문제 대화 준비 됐다”

이란이 핵 프로그램과 관련해 미국 등 강대국들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사에드 잘릴리 이란 핵 협상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은 새로 마련된 핵 제안서를 강대국들에 전달한 뒤 새로운 핵 관련 회담 개최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새 제안서는 글로벌 경제위기 등 최근에 발생한 사건들을 감안해 작성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이란의 핵 문제가 새 제안서를 계기로 해결될지에 대해 국제사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달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만나 “이란이 이달까지 국제사회의 핵 협상 요청에 응하지 않는다면 더욱 강력한 제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경고했다. 두 정상은 또 “24~25일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이란 핵 문제와 관련된 강력한 제재에 대해 협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란 측의 발언에 대해 로버트 깁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아직까지 이란 정부로부터 이와 관련된 공식적인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란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의무를 준수하고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포기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1일 ‘핵 과학자 회보(BAS)’ 1일자에 실린 인터뷰에서 “이란의 핵 개발 위협이 과장된 측면이 있으며 조만간 핵무기를 갖게 될 것이라는 증거도 없다. 하지만 이란의 향후 목표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있으며 국제사회에 좀 더 솔직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해야 하며 북한의 두 번째 핵실험 의도는 대화를 통해 알아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IAEA는 앞서 지난달 28일 보고서를 내고 “이란이 핵무기 제조에 쓰이는 농축우라늄 생산을 줄였으며 자국 핵시설에 대한 IAEA의 감시권한 확대에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최익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