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머스 美재무부 부장관 일문일답]

로렌스 서머스 미 재무부부장관은 25일 가진 연설과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특히 최근 확산되는 경기낙관론과 근로자의 단체행동 움직임에 우려를 표시했다.



다음은 서머스 부장관의 기자회견.

- 주한 미상의 (AMCHAM) 와의 조찬 간담회에서 철강.반도체를 지적하며 한국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는데 여기에 세제 및 금융지원도 포함되는가.



"한국의 지원 가능성은 있다고 보지만 구체적인 증거는 없다. 만약 불공정한 사안이 발견되면 조사를 할 것이며 미국 경제와 기업들에 불리할 수 있는 보조금 지원이 있는 문제에 대해서는 계속 경계할 것이다."

- (외신 기자) 빅딜에 한국정부가 압력을 넣고 있으며, 지금 같은 빅딜 방식으론 과잉설비 해소 등 구조조정의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다.

이 점을 金대통령에게 전달했는가.



"한국 정부의 빅딜정책은 재무구조 개선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만 앞으로는 기업운영 측면의 구조조정이 더 필요할 것이다. 다만 빅딜 대상업체에 한국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할 가능성에 대해 미국은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 "

- (외신기자) 5대 그룹 구조조정이 6대 이하 그룹에 비해 성과가 매우 적다는 지적이 많다. 또 5대 그룹이 회계상으로 부채감축을 조작하고 있다는 말들도 있는데.

"한국정부가 기업 부채비율을 2백% 이내로 줄이려는 노력은 매우 바람직스럽다. 5대 그룹 구조조정도 가속도가 붙고 있다."

- 일본 엔화가치의 평가절하를 미국이 용인했다는 소문이 있는데 사실인가. 그리고 한국 정부의 환율정책은 어떻게 평가하는가.



"서방선진7개국 (G7) 회담의 입장을 재확인할 수밖에 없다. 미국은 일본과 중국.유럽이 내수진작 정책을 써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특정 상황에서는 정부의 외환시장 개입이 적절할 수 있다. 그러나 한국은 자유변동환율제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개입은 예외적인 경우로 한정돼야 한다. "

신예리.표재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