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부 오늘도 집중호우 … 300㎜ 넘는 곳도

중국과 대만에 많은 피해를 낸 제8호 태풍 모라꼿이 11일 한반도에 영향을 미쳤다.

기상청은 이날 “태풍 모라꼿이 열대저압부(TD)로 약해졌지만 그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1일 많은 비가 내렸다”며 “12일에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돌풍을 동반한 매우 강한 집중호우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열대저압부는 중심 최대풍속이 초속 17m 미만의 약한 열대성 저기압을 말한다.

이날 호우주의보가 발표된 서울과 경기도 지역에는 하루 종일 비가 내려 70~80㎜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강원 영서와 충남지역에는 30㎜ 안팎, 전남 남해안 지역에는 80㎜가 넘는 비가 내렸다.

기상청 김승배 통보관은 “11일 밤과 12일 낮 사이에 열대저압부에서 많은 수증기가 한반도로 들어오면서 12일 오전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11일 오후 5시부터 12일 자정까지 ▶서울·경기·강원 영서에서 80~200㎜ ▶충청·강원 영동은 50~150㎜ ▶남부지방·제주도·울릉도·독도는 20~80㎜의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일부 중부지방에는 300㎜ 이상, 남부 일부에는 150㎜ 이상 집중호우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중국 상하이 북쪽 서해상에 위치한 열대저압부가 느리게 북동진하면서 서해상에서 조금 더 세력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로 인해 12일 만조 때는 서해안 지방에 해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열대저압부가 12일 오후 늦게 또는 밤에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돼 중부지방을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비가 그친 뒤 13일부터 일주일 정도 30도를 웃도는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강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