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릉 간 박근혜 “의리상 왔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11일 강릉을 방문했다. 이 지역에서 10월에 열리는 국회의원 재선거를 앞두고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심재엽 전 의원의 선거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강릉은 친이명박계인 김해수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권성동 청와대 법무비서관도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곳이다. 친이-친박 간 공천 대결이 불가피하다. 당 안팎의 관심에 대해 박 전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의리상 와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의리론’을 폈다. 강릉시 당협위원장인 심 전 의원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 박 전 대표 캠프의 강원도 총책을 맡았었다. 박 전 대표는 특사 제안을 받아들인 데 대해선 “나라 일을 하는 데 여야가 있을 수 없고 너와 내가 있을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대통령과 관계가 개선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우선, 싸움이 있었습니까? (웃음). 지난 1월에 이미 결정이 됐던 거다.”

-박희태 대표 출마에 대한 생각은.

“제가 답을 드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제가 결정할 일도 아니고….”

-친박계가 박 대표를 지원하는가.

“선거와 관련해서는 제가 여태껏 관여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거다.”

강릉=선승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