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수출 사상 첫 세계 10위

우리나라가 올 들어 4월까지 수출한 금액이 1049억 달러로 세계 10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록 4월까지의 통계이긴 하지만 한국이 세계 수출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의 최고 기록은 2006년과 2007년의 11위다. 지난해는 캐나다·영국에 이어 12위였다.

지식경제부는 11일 세계 주요국의 1~4월 수출 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순위가 나왔다고 밝혔다. 한국은 지난해 4220억 달러를 수출해 세계 12위를 기록한 뒤, 올 1분기에는 러시아를 밀어내고 11위가 됐다. 1~4월 합계에선 캐나다도 제쳤다.

하지만 한국의 순위가 올라간 것은 우리가 잘해서라기보다 다른 나라가 더 못했기 때문인 영향이 크다. 올 들어 4월까지 세계 수출 상위 15개국의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평균 30.6% 줄었다. 한국은 23.6% 감소해 상대적으로 선방했다. 원화가치 약세와 국제 원자재 값 하락의 덕이 컸다.

이와 반대로 캐나다는 지난해 전체 수출량의 77.7%를 내다 판 미국의 경기가 확 나빠진 데다 주요 수출품인 원유·가스의 가격까지 떨어지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올 1~4월 캐나다의 수출 감소율은 36.1%로 상위 15개국 평균을 훨씬 웃돌았다. 원자재 수출 의존도가 절대적인 러시아는 같은 기간 수출액이 거의 반 토막 나며 세계 13위로 주저앉았다.

분석 자료에서 지경부는 “5월 수출실적이 발표되지 않은 벨기에를 제외하고 1~5월 세계 수출 현황을 분석하면 한국은 한 계단 밑인 캐나다와는 격차를 넓히고 있지만, 한 계단 위인 영국과의 차이는 아직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은 4월 이후 월 수출액이 300억 달러 안팎으로 회복한 반면 경쟁 상대인 영국·캐나다는 각각 280억, 240억 달러 안팎에서 정체된 상태다.

세계 경제의 환경이 크게 바뀌지 않을 경우 3분기쯤에는 세계 9위로 올라설 수도 있다는 뜻이다. 지경부 이동근 무역투자실장은 “올해 전체로 세계 9~10위 정도를 기대하고 있다”며 “정부도 수출보험 등 무역금융과 해외 마케팅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선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