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대남·정보기관 간부 대거 숙청

북한은 최근 김영룡 (金英龍) 국가안전보위부 제1부부장.노동당 대남공작부서인 35호실 (전 대외정보조사부) 부장 권희경 (權熙京) 등 정보.공작기관의 고위 간부와 김정우 (金正宇) 대외경제협력추진위원장 등 대남경제협력 종사자들을 대거 숙청했다고 국가안전기획부가 6일 밝혔다.

안기부는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관급인 김영룡이 올해초 "우리도 개혁.개방해야 잘 살 수 있다" 며 사석에서 체제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 사실이 김정일 (金正日)에게 보고되고 외화벌이 사업소로부터 정기적으로 뇌물을 받은 비리가 적발돼 숙청됐다고 밝혔다.

국가안전보위부 부장은 공석중이어서 김영룡은 사실상 최고책임자. 안기부 관계자는 "김영룡이 처형을 면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자살했다는 소문도 있다" 고 전했다.

또 권희경도 지난해 말 공작 실패와 소련대사 재직시의 공금횡령 등 비리가 탄로나 숙청됐고, 김정우 대외경제협력추진위원장은 나진.선봉지구 외국기업 유치와 관련, 부정축재를 한 혐의로 해임돼 지난 3월 이후 일절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아 제거된 것이 확실시 된다고 안기부는 설명했다.

안기부는 또 "국제무역촉진위원장을 역임한 이성록 (李成錄) 과 후임 김문성 (金文成) 도 최근 행적이 알려지지 않고 있다" 면서 "지난 9월 헌법개정후 기구개편에 따른 것일 수도 있으나 외자유치 부진과 비리혐의로 경질됐을 가능성이 더 크다" 고 분석했다.

전영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