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이미·최송현…연예계 ‘엄친녀’들이 고전하는 이유



아나운서에서 배우로 전업한 최송현이 스타화보를 찍는 단계까지 왔습니다. 잠깐의 이슈와 거액의 계약금을 손에 얻을지는 몰라도, 화보 촬영 이후 자신의 위상을 이전보다 향상시킨 배우는 거의 없었다는 점이 우려됩니다.



에이미는 한 케이블 방송과 인터뷰에서의 깔끔하지 못한 태도와 언행으로 결국 전면 사과라는 일을 겪었습니다. 이하늬는 보조개만 두드러지고, 안면 근육이 경련을 일으키는 듯한 표정없는 연기는 과연 그녀의 후속작을 볼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게 합니다.



예능계에서도 엄친녀?



그녀들은 이른바 엄친녀들입니다. 부자집 딸에 학벌도 좋고 얼굴도 예쁜, 뭐 하나 빠지는 것 없는 뛰어난 재원들입니다. 그런데, 왜 이런 걸출한 능력을 갖춘 이들이 연예계에선 하나같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것일까요? 전 그녀들이 연예계로 등장할 때부터 가지고 있었던 한계들과 지금까지 가지고 있는 잘못된 태도들이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그녀들은 다른 분야에서 건너온, 그리고 일천한 경험에도 불구하고 과중한 관심과 거품에 휩싸였던 이들입니다.



그것이 아나운서가 되었든, 부잣집 딸이었든, 미스 코리아 든 간에 예능인으로서의 훈련이 생략된 체 바로 대중에게 부각되면서 능력에 비해 과중한 관심을 부여받았습니다. 그러니 부족한 성과물들을 만들어 내는 동안 대중들의 관심은 외면과 무시로 변해버렸습니다.



멀어지는 대중들과는 달리 언론의 호들갑은 더욱 더 두드러집니다. 이른바 언론플레이와 이슈 만들기에 가장 손쉬운 표적 이다보니 그녀들의 작은 소식 하나도 눈덩이처럼 커지는 악순환이 이어집니다. 대중들은 별것도 아닌 일에 기사들만 쏟아지고 있으니 그 취재 대상인 그들에게 호감이 생길 리 만무합니다.





스스로 거품에서 벗어나야



그녀들의 대응방식 또한 한심합니다. 그녀들은 연예계로의 진출 이후에도 끊임없이 자신들의 옛 배경을 뒤돌아보는 프로답지 못한 모습을 보여 왔습니다.



최송연은 여전히 예능에선 아나운서였고, 에이미는 불리할 때마다 자신이 일반인인 척 행동하고, 이하늬는 미스코리아의 후광을 끊임없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과거는 분명 자신들의 큰 디딤돌이지만, 대중들에게 제시할 수 있는 것이 그것밖에 없다면 굳이 이들이 새로운 영역으로 진출할 필요는 없었겠죠.



열의가 부족한 것도, 노력이 없었던 것도 아니지만 너무나 빨리 올라온 상승 속도를 따라잡지 못했던 능력과 마음가짐이 그녀들이 디디고 서야 할 기본 바닥의 부실을 초래했습니다. 모래위에 지은 집이죠. 어쩜 그녀들은 지금 연예계가 가지고 있는 거품과 과대 포장의 폐혜를 온 몸으로 보여주는 산 증인이라고 할 수도 있겠네요.



그렇기 때문에, 저는 진정 ‘엄친녀’들이 연예계에서 성공하기 위해선 어떤 거품이 달라붙어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얼마만큼의 숨겨진 능력을 가지고 있는지 확신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전 그녀들만의 진가가 무엇인지 보고 싶거든요.



우리가 보고 싶은 것은 누구의 딸, 어떤 집안의 자식, 전직 누구누구가 아닌 연기자, 예능인으로서의 누구의 능력이니까요.



들까마귀 (raven13.tistory.com/)



*이 글은 블로그 플러스(blogplus.joins.com)에 올라온 블로그 글을 제작자 동의 하에 기사화 한 것입니다.



>> blog+ 시리즈 더 보기



SM “동방신기 해체는 절대 안 된다”

‘해운대’ 김인권, 알고보니 전교 1등 출신

필리핀 판 ‘엑스맨’에 출연한 산다라 박

장윤정 소속사 “10월 24일 결혼? 정말 아닌데…”

원더걸스 ‘노바디’ 美디즈니라디오 소개 ‘쾌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