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뻣뻣해진 몸 위에 사람이 올라서도 “강아지인 줄 알았다”

최면? 그걸 어떻게 믿어…. 이런 생각을 한 분들이 많을 것이다. 기자가 꼭 그랬다.
그런데 왜들 최면, 최면 할까. 궁금증을 풀려면 직접 부딪쳐 보는 수밖에.중앙SUNDAY 취재팀 3명이 서울 중구 소공동 ‘설기문 마음연구소’를 찾은 건 10일 오후였다.목표는 최면의 바다에 직접 빠져 보는 것이다. 기자가 최면에 걸리면 그 장면을 신동연 영상에디터가 촬영하고 동료인 조강수 기자가 스케치하기로 했다.

연구소장인 설기문 박사(상담심리학)는 2년 전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유재석ㆍ노홍철ㆍ박명수씨 등을 최면에 빠뜨린 적이 있다. 당시 화면을 동영상으로 미리 보긴 했지만 무한도전 멤버들의 익살 때문에 내심 ‘연출한 것 아닐까’라는 의구심이 있던 터였다.약 1시간의 최면이론에 대한 강의 후 드디어 설 박사가 취재팀을 ‘밀실’로 안내했다.등받이 의자 두어 개가 겨우 놓일까 말까한 자그마한 방이었다.

기자는 망가질 각오를 하고 등받이의자에 누운 뒤 눈을 감았다. 카세트 라디오에서 잔잔한 음악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설 박사가 기자에게 나직이 속삭였다.
“…따스한 햇살이 온몸에 내리쬐고 바다 짠 내음이 느껴집니다. 맨발에 느껴지는 까칠까칠한 모래의 촉감도 느껴보시고요. 나른하게 잠이 올 수도 있어요….”
분위기 탓일까. 조금 나른해지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몸에) 터치 좀 할게요.”
그는 기자의 팔을 자신의 손으로 슬며시 끌어당겼다. 그러면서 ‘세뇌’시키듯 “쇠막대처럼 굳었다고 생각하라”고 암시를 계속 줬다. 최면에 빠져보고 싶었기에 시키는 대로 생각하려 했다.
“자, 편안합니다. 그대로 있어요. 힘 주지 말고… 좋아요, 좋아요. (팔을 당긴 손을 싹 놓으면서) 굳어버렸습니다! 팔 움직여봐요. 못 움직일걸?”
‘굳기는 무슨….’(기자)

기자는 팔을 가볍게 움직였다. 그는 약 15분 더 기자의 팔다리를 귀찮게 했으나 허사였다.
이번엔 기자의 전생을 알아보겠다고 했다.
그는 “10년 전으로 가보라” “20년 전으로 가보라”며 여러 가지를 물었다. 어머니 배 속에 있던 기억까지. 기자는 모르는 것(가령 어머니 배 속) 빼고는 다 대답했다. 10여 분간의 문답 끝에 설 박사가 넌지시 “본인 생각엔 최면 걸린 거 같아요?”라고 물었다.

“아닌 거 같은데요.”(기자)
30분 가까운 최면체험은 허무하게 끝났다. 설 박사는 헛웃음을 지으며 기자에게 ‘핀잔’을 줬다.
“좌뇌(左腦·이성과 관련된 기능을 하는 뇌)가 너무 강해요. ‘10년 전으로 가세요’ 이러면 보통사람들은 그냥 떠오르는 대로 얘기하는데 이분은 꼭 계산을 하더라고. 10년 전이면 1999년이니까 자기가 뭐했을 때라면서. 허허허.”

기자가 최면체험에 실패하는 바람에 예기치 않게 조강수 기자가 대타로 나서게 됐다.
기자와 똑같은 자세로 조 기자가 등받이의자에 누워 눈을 감았다.
“…자는 기분으로 편~안하게. 생각이 가는 대로, 느낌이 가는 대로, 맡겨두는 거예요.”
그 자세로 두 사람은 8분 정도 이런저런 대화를 주고받았다. 아직 정신이 멀쩡한지 여유있게 충청도 사투리까지 쓰면서 조 기자가 말을 꺼냈다.

“말똥말똥한데요? 졸려야 되는 거 아녀?”(조 기자)
“괜찮아요. (조 기자의 팔을 슬며시 들어올리며) 힘 빼, 힘 빼. 나한테 협조하려 하지 말고.”(설 박사)
이어 설 박사는 조 기자의 팔을 받쳤던 자신의 손을 싹 빼버렸다.
그런데도 조 기자는 팔을 허공에 세우고 있었다. 불편한 자세로 말이다.
“왜 그러고 있어요?”(설 박사)
“이게 편해유”(조 기자)

“좋아요. 팔이 풍선처럼 수소처럼 떠오른다고, 쭉 올라간다고 생각해 봐요. 둥실둥실 가벼운 손과 팔, 편안합니다, 편안합니다, 편안, 편안….”(설 박사)
조 기자가 본격적으로 최면에 빠져든 순간이었다. 조 기자의 몸은 그때부터 설 박사의 지시에 따랐다.
“내가 팔을 펴라고 할 거예요. 그러나 움직여지지 않을걸요. 자, 팔 한번 펴보세요.”(설 박사)

조 기자가 팔을 움직여 보려고 했으나 움직여지지 않았다.
설 박사에 따르면 최면에 빠지더라도 의식은 여전하다고 한다. 생각도 그대로 할 수 있고, 최면을 거는 사람이 무엇을 하는지도 알 수 있다. 다만 최면을 거는 이가 무의식을 조종하기 때문에 몸은 의지대로 되지 않는다.
또 다른 주문이 들어갔다.

“이름 말해보세요.”
“조-강-수.”
“자, 목이 굳고 혀가 굳습니다. 이름 말 못합니다. 이름 뭐예요?”
“으~읍… (애를 써보나 신음 소리만 내곤 말을 못함).”
“어느 신문입니까? 말 안 나오면 새끼손가락 움직여봐요.”
조 기자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손가락만 까딱거렸을 뿐이다.
설 박사가 엄지와 중지로 ‘딱 딱’ 소리를 내고 조 기자의 몸에 손을 댄 뒤에야 다시 말을 할 수 있었다.


그는 계속해서 조 기자의 다리를 들게 했다.
“다리가 풍선 같아. 솜털 같아. 가벼운 다리가 위로 쭈욱.”(설 박사)
조 기자는 불편해도 다리를 내려놓을 수 없었다.
“내가 특별한 지시를 하지 않는 이상 내릴 수 없어요. 아프면 내려봐요.”(설 박사)
“안 내려져요.”(조 기자)

그 상태에서 설 박사는 조 기자의 팔을 물레방아처럼 돌게 했다.
이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가 중단시키기 전까지 조 기자의 ‘손 물레’는 계속 돌아갔다.
팔로는 물레방아를 돌리고 다리는 들고 있는 불편한 자세라 해도 최면을 풀기 전까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설 박사는 신동연 에디터와 기자에게 “무의식의 힘이 이렇게 큰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설 박사는 조 기자를 향해 “최면 걸린 거 같아요?”라고 물었다.
“그런 거 같은데요.”(조 기자)
“어떻게 알아요?”(설 박사)
“마음대로 잘 안 돼서….”(조 기자)
그는 조 기자에게도 전생 체험을 시도했다.
“전생에 어느 나라였을 거 같아?”(설 박사)
“인도.”(조 기자)
“인도 어디예요?”(설).
“잘 안 떠오르는데요.”(조)
“10년 전으로 가봐요. 뭐하고 있어요.”(설)
“기자생활 열심히 하고 있었죠.”(조)
“다섯 살 때는?”(설)
“시골에서 개구리 잡고 다녔는데?”(조)

설 박사는 이렇게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더니 “전생으로 가자”고 했다.
그러나 전생 체험은 그 이상 성과가 없었다. 이른바 ‘전생언어’란 걸 아무리 유도해내려 했으나 불가능했다.
그러자 설 박사는 전생 체험 대신에 “쇼를 좀 하겠다”며 “눈을 뜨고 깨어나도 (조 기자가) 의자에서 못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그가 이렇게 ‘암시’ 하자 조 기자는 실제로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이상하네….”(조)
조 기자는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를 정도로 용을 써 보았으나 의자에서 꼼짝할 수 없었다.

“내가 터치할 때는 풀리고, 딱딱딱 이 소리 하면 다시 굳는 거예요.”
실제로 그가 조 기자의 몸에 손을 대면 의자에서 몸을 뗄 수 있었다. 그러나 다시 손가락으로 ‘딱딱딱’하면 이전 상태로 되돌아갔다.
내친김에 설 박사는 조 기자에게 ‘무대최면’을 걸어보겠다고 했다. “오늘 아주 최면이 잘된다”면서. 조 기자가 제대로 ‘임자’를 만났다.
설 박사는 중앙 SUNDAY 취재팀을 사무실 복도로 안내했다. 그러곤 의자 두 개를 붙였다.

역시 조 기자 몸을 만지며 “굳는다, 굳는다”고 암시를 넣었다.
그러자 조 기자의 몸이 막대처럼 굳어버렸다.
사다리처럼 일자(一字)로 뻣뻣하게 굳은 조 기자를 연구소 직원 두 명이 들어올린 뒤 복도의 벤치와 벤치 사이에 올려놓았다. 마치 다리를 놓듯이.
그러곤 “가벼운 강아지 한 마리 올라갑니다”라며 설 박사가 조 기자의 몸 위로 올라갔다.

눈을 감은 조 기자는 미동도 없었다.
이런 동작을 설 박사는 몇 차례씩이나 반복한 뒤에야 최면을 풀었다.
한 시간 가까이 ‘찐하게’ 최면 체험을 한 조 기자는 최면이 풀리자 기자에게 “뭔 일 있었어?”라고 물었다.
“기억 안 나?”하고 되묻자 조 기자는 “말하는 게 다 들리긴 했지만, 정말 강아지가 올라가는 줄 알았다”고 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