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6 발굴비화 2제]박정희, 친위쿠데타 극비 추진

5.16 이듬해인 62년 봄 박정희 (朴正熙) 국가재건최고회의의장은 군정 (軍政) 연장 명분을 찾기 위해 전방 사단장에게 친위 쿠데타를 제의했으나 상대의 거부로 무산됐다고 당사자가 임종전 증언한 사실이 밝혀졌다. 증언자는 朴대통령의 만주군관학교 1년 후배이자 5.16 주체세력의 일원으로 지난 3월 작고한 최주종 (崔周鍾) 예비역 육군소장. 崔장군은 세상을 떠나기 며칠전 만주군관학교 후배인 김광식 (金光植.71.여주대 학장) 씨를 불러 "마지막 증언을 남기겠다" 며 이같은 사실을 털어놓았다.


崔장군은 "62년 혁명군에 대한 원대복귀와 민정이양 요구가 나라 안팎에서 거세게 일자 朴의장이 군정연장 명분을 축적하기 위해 당시 8사단장 (의정부 주둔) 인 나에게 친위 쿠데타를 일으켜 달라고 극비 제의했었다" 는 증언을 남겼다고 金씨는 전했다.친위쿠데타 계획은 崔장군의 반대에 부닥쳐 수포로 돌아갔는데, 최고위원을 겸했던 崔장군은 63년 3월 5관구사령관으로 사실상 좌천됐다가 반혁명사건에 연루돼 구속되기도 했다.


이후 65년 군수기지사령관을 거쳐 68년 예편조치됐었다. 崔장군을 아끼는 朴대통령은 그러나 70년대 들어 그를 주택공사사장에 7년간 재임토록 배려했다.


정운현 기자


〈jeongw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