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주에 오래 머물면 대머리 된다"

우주에서 장기간 체류하면 뚱뚱하고 못 생기고 대머리가 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데일리 텔레그래프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영국 런던 소재 유니버시티 칼리지의 우주생물학자 루이스 다트넬 박사는 최근 '2009 첸튼엄 과학 페스티벌' 발표를 통해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행성으로 여행을 가는 데만 수 년이 걸린다"며 "이렇게 장기간 우주여행을 하면 신체에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다트넬 박사는 "중력이 없는 우주 공간에서는 근육과 뼈가 약해진다"며 "머리와 얼굴도 붓고 팽창해 결국 탈모를 일으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주에서 살게 될 미래 인류는 완전히 대머리가 될 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무중력 상태에서는 활동을 해도 에너지 소모가 적기 때문에 장거리 우주 여행자들은 불어나는 체중과 싸워야할 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