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전대통령 시신부패 방지 특수처리

김해 봉하마을의 마을회관에 안치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시신을 더위로 인한 부패방지를 위해 특수처리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천호선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노 전 대통령 시신의 부패를 막기 위해 23일 밤 입관하면서 특수처리를 했다"고 밝혔다.

특수처리는 이 분야의 전문가인 A 대학교수가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측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무더운 날씨에 시신이 부패되는 것을 막기 위해 방부처리를 한 것으로 안다"며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떤 처리를 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