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정 수소에너지로 ‘그린 서울’ 한발 더

서울시와 ㈜포스코파워가 노원 열병합발전소 부지에 150억원을 들여 건설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식이 15일 열렸다. 오른쪽부터 김성환 노원구의회 의장, 조성식 포스코 파워 사장, 오세훈 서울 시장, 이동희 포스코 사장, 김기성 서울시의회 의장, 권영진 한나라당 의원, 이상용 노원구의회 의원. [연합뉴스]
서울에도 미래형 ‘청정 수소에너지 시대’가 열렸다. 서울시는 15일 노원구 상계동에 시간당 2.4㎿의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준공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
3200가구에 전기 공급 가능
가정용 연료전지 보급하고
버스도 수소·전기차로 교체

서울시와 ㈜포스코파워가 노원 열병합발전소 부지에 150억원을 들여 건설한 이 발전소는 3200가구에 전기를, 1000가구에 난방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국내에는 전주·군산·포항·보령·성남 등 다섯 곳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가동돼 왔으나 열을 이용할 수 있는 설비가 없어 전기 생산용으로 쓰이고 있다. 이에 비해 노원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열병합발전소 안에 지어져 가동 중 발생되는 열에너지를 난방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 다른 발전소가 생산된 전기를 해당 기관에서 전량 소비한 반면 노원 발전소는 처음으로 상용화했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기는 1㎾당 274.06원에 전력거래소에 판매되며 열은 서울시(SH공사 집단에너지사업단)가 전량 구매한다. 시설 운영은 발전소를 건설한 포스코파워가 15년간 맡는다.





수소연료전지발전은 석유·가스 등에서 추출한 수소에 화학반응을 일으켜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물을 끓여 터빈을 돌리는 화력발전에 비해 열효율이 높은 반면 온실가스 배출은 절반 수준이다. 노원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화력발전으로 같은 양의 전기를 생산할 때에 비해 연간 5000t의 이산화탄소(CO₂)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서울시는 보고 있다.



또 소음이 적게 발생할 뿐 아니라 화력발전이나 다른 대체에너지 생산 설비에 비해 공간을 적게 차지하고 지하공간을 활용할 수 있어 서울 같은 대도시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시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준공을 계기로 ‘서울형 녹색성장 마스터 플랜’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마곡지구에 최대 20㎿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하는 한편 수소연료전지 차량과 가정용 연료전지를 적극 보급할 방침이다.



내년까지 천연가스(CNG) 버스로 모두 바뀌는 시내버스는 2025년까지 수소연료전지차·전기차 등 그린카로 교체된다. 친환경 건물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줄 예정이다. 서울시는 2007년 4월 ‘서울 친환경 에너지 선언’을 통해 202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이용률을 10%로 확대하고, 이 중 30%를 수소연료전지로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창학 서울시 기후에너지담당관은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도록 유도해 수요를 늘리는 한편 신재생에너지의 전기 생산 단가를 낮출 수 있도록 기술 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현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