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자의 소리] 입학사정관제 ‘현장’의 준비는 돼 있나

입시 혁명에 가까운 입학사정관제가 새로운 대학 입시 패러다임으로 떠오르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올해 입학사정관제를 도입하는 대학에 모두 236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제도가 정착하려면 학교 현장의 변화가 시급하다.



첫째, 학교 시스템이 다양화돼야 한다. 학생들에게 획일적인 교육체제가 아닌 풍요한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창의적 사고를 측정해야 한다. 자율형 사립고뿐 아니라 기존 평준화된 고교에서도 학습의 다양화를 위한 커리큘럼 보완책이 필요하다. 시험도 절대평가(수·우·미)로 바꿔 학생의 학업 성취에 대한 결과를 반영해야 한다.



둘째, 선진국형 수업체제 도입이다. 인재 육성을 위해서는 학교 간의 차이보다 학생 간의 차이를 인정해야 한다. 학생의 능력과 적성에 따른 개인별 교육과정을 구성하는 방안으로는 교과목을 다양화(우등/일반)해 학생들에게 필요한 교과를 이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셋째, 학습력을 높이려면 교과 과목 축소가 필요하다. 교과목을 축소해야 창의성·잠재력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활동으로 이어질 수 있다. 교내 스포츠·예술·문학 등 동아리 클럽활동을 통해 학생들은 미래에 대한 준비를 적극적으로 모색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진학 전담 카운슬러를 양성해야 한다. 선진국에서는 학교뿐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카운슬러 제도가 정착돼 있다.



올바른 교육을 위해서는 점수 경쟁이 아닌 학생 개개인의 개성을 이끌어내야 한다. 학생의 잠재성, 비전 등을 반영할 수 있는 입학사정관제가 올바르게 정착돼 개인의 소질과 적성에 따라 진로를 선택하고 대학 입시를 치를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김철영 세한아카데미·세한와이즈컨설팅 원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