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용산 유족에 위로금 주겠다”

서울 용산구청과 경찰이 용산사건 사망자 유족에 위로금 지급을 제안했다. 15일 단독 입수한 경찰 문건에 따르면 ‘용산구청과 경찰은 사망한 양회성(55)씨 유족에 1억5000만원, 이상림(71)씨 측에 7000만원 등 2억2000만원의 위로금을 제안했다’고 명시돼 있다. 정부는 이번 제안으로 협상의 물꼬가 트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산참사 발생 후 56일이 지났지만 정부와 유족의 갈등은 해소되지 않았다. 유족은 장례마저 미루고 있다.



세입자 가족에 2억2000만원 제안 … 유족 측 수용 시사

구청과 경찰이 사망자 5명 중 양씨와 이씨 측에만 위로금을 주기로 한 것은, 이들이 사건이 발생한 용산 재개발 4구역의 세입자이기 때문이다. 유족 측은 “사과 표명과 함께 정식 절차를 밟으면 받아들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4월까지 협상을 매듭지으려 하고 있다. 5월 1일은 노동절 이자 ‘광우병 촛불시위’ 1주년이다. 용산사건이 촛불 재점화로 이어지는 것을 우려하는 것이다.



유족도 계속 시간을 끌 수 없다. 빈소가 마련된 서울 순천향대학병원의 장례식장 비용이 2억원 가까이 밀려 있다. 수배 중인 남경남 전철연 의장 측도 “장례 절차를 조기에 마무리하는 데 동의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