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스쿨 제자 위해 장학금 1억5000만원

영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들이 우동기(中) 총장에게 장학기금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영남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교수들이 로스쿨 개원을 앞두고 제자를 위해 장학금을 내놓았다.

영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들
내일 로스쿨 개원 앞두고 기탁



영남대 배병일(52)법학전문대학원장은 5일 우동기 총장에게 1억5000만원을 로스쿨 장학기금으로 기탁했다. 장학기금은 배 원장 등 법학전문대학원 교원 26명이 사비로 마련한 것이다. 배 원장은 “제자를 처음 맞이하는 교수들의 각오를 담은 것”이라며 “제자들이 학업에 매진해 꿈을 이루기 바란다”고 말했다. 우 총장은 “국제 경쟁력과 실무감각을 지닌 법조인 양성을 위해 대학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영남대 로스쿨에는 그동안 경북도 등 12개 기관과 개인 58명이 장학금을 기탁했다. 영남대는 이 장학금에 학교 재원을 보태 입학생 70명 전원에게 등록금의 50% 이상을 장학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영남대는 8일 오전 로스쿨 개원식 및 현판식을 연다. 로스쿨은 지상 5층의 법학전문대학원 전용 건물과 지상 3층의 법학전문도서관, 학생 전원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를 갖추고 있다. 교원으로 법관·검사·외국변호사 경력 등을 가진 28명(외국인 2명)을 확보했다.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