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개 은행 “임금 삭감·동결”

정부 지급보증을 받게 된 은행들이 자구노력의 일환으로 임원 연봉을 삭감하고, 직원 임금은 동결하기로 결의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정부 지원을 받는 은행이 높은 임금을 받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지적한 지 하루 만이다.



이 대통령 ‘고임금 지적’ 하루 만에 결의

국민 등 18개 은행의 은행장들은 22일 서울 은행연합회에 모여 이 같은 결의문을 발표했다.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한 지원 방안을 적극 발굴하고, 내년 6월까지 만기가 돌아오는 중소기업 대출의 상환 연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개인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주택담보대출의 만기를 연장하고, 원가절감 노력을 통해 금리 부담을 완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은행장들은 정부 지원을 받는 상황에 이른 데 대해 깊은 반성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국민과 고통을 분담하고 경제 회복을 위해 솔선수범해야 한다는 생각에 이같이 결의했다고 말했다.



22일 명동 은행회관에서 18개 은행장 회의가 열렸다. 회의를 마친 은행장들이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정원 국민은행장, 유지 창 은행연합회장, 이화언 대구은행장, 윤용로 기업은행장(앞), 송기진 광주은행장, 한 사람 건너 장병구 수협중앙회 대표이사. 김형수 기자


임원 임금을 5~10% 삭감한 국민·하나은행에 이어 우리금융지주는 은행을 포함한 전 계열사 임원 임금을 10% 삭감하기로 했다. 농협과 기업은행은 각각 10%, 15% 줄이기로 했다. 전날 임금 동결 방침을 밝혔던 신한은행은 2~3일 내로 임금 삭감을 포함한 자구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금융 당국은 은행의 대외채무에 대한 지급보증의 대가로 경영합리화 계획이 담긴 양해각서(MOU)를 은행별로 제출받기로 했다. 임승태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도덕적 해이를 방지하려면 은행들이 일정 수준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양해각서에는 은행장 연봉 삭감을 비롯한 자구 계획과 정부 지급보증 채무의 운용지침이 포함될 예정이다. 양해각서를 지키지 않으면 금융 당국이 기관이나 해당 임원을 징계하게 된다.



안혜리 기자



[J-HOT]

▶매년 10%↑은행 연봉인상률 삼성전자 2배

▶美 발칵! 입양했던 딸-남편 스캔들, 결국…

▶1년 새 시가총액 500조원 증발…텅 빈 객장엔 직원만

▶안동 양반마을 5대 문중 뭉친 까닭은

▶이후락·전두환·노태우·장세동 명패 한 자리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