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인마 유영철 '작업'용 음악은 '콜럼버스 1492' 주제가

‘살인마’ 유영철 사건을 수사 지휘한 전직 검사의 후일담이 최근 전해지면서 유영철에 대한 관심이 다시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온라인에서는 유영철이 범행 후 시신을 훼손할 때 들은 것으로 알려진 노래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1명의 노인과 여성을 살해한 유영철은 시신을 훼손할 때 영화 ‘1492, 콜럼버스’의 주제음악인 ‘Conquest of Paradise'를 들었다고 전해진다. 그리스의 작곡가 반젤리스가 만든 이 음악은 비장한 클래식 분위기의 노래로 신대륙을 발견한 콜럼버스의 느낌을 상상해 반영했다. 유영철은 범행 전에는 해부학 책을 구해 독학했으며 시신 '작업'이 끝나면 시를 쓰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좋은 노래이지만 왠지 모르게 섬뜩하다" "음악을 들으며 아무렇지도 않게 범행을 저지르다니 끔찍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진희 기자





▶'Conquest of Paradise' 듣기



[J-HOT]



▶ "축하한다, 빨리와" 美대사와 직통 한국 주부



▶ '토익 900' 위해 3385만원 썼는데…'675점'



▶김종훈 본부장 "盧 평가절하할 생각 없다"



▶'우왕좌왕' 이전과 확 달라진 춧불시위대…왜?



▶이상득, '55인 반란' 주도한 정두언 후원회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