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수빈’호 첫마디는 ‘위기’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은 2일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 28층에서 열린 첫 사장단협의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는 현재 세 가지 위기에 빠져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우선 이건희 회장의 퇴진과 그룹 전략기획실의 해체에 따른 ‘리더십 위기’가 있다고 강조했다. 둘째는 과연 10년, 20년 뒤 무엇을 먹고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미래 먹거리 위기’라고 했다. 마지막으로는 특검으로 그룹의 대내외 이미지가 상처를 입은 데 따른 ‘삼성 브랜드’의 위기라고 지적했다.



리더십, 미래 먹거리, 브랜드 위기
첫 삼성사장단협의회 주재

이 회장은 “삼성을 이끌어 줄 선장도, 방향타도 없이 각사가 독립적으로 치열한 생존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과거의 위기는 이건희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과 전략기획실의 가이드로 그룹 전체가 힘을 합쳐 극복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그렇게 하기가 어렵게 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사장단이 새로운 각오와 책임감으로 한층 더 노력해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켜 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삼성 관계자는 “첫 사장단협의회였지만 전날 이건희 회장이 법정에서 진술하는 도중 울먹이는 등 ‘삼성 재판’ 탓에 분위기가 매우 가라앉아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 사장단은 이날 회의에서 사장단협의회를 ‘그룹 공통의 현안을 협의하는 기구’라고 정의했다. 구체적인 사업이나 특정 현안에 대한 의사결정 기구가 아니라는 것이다. 협의회 참석 인원도 이전 사장단회의(수요회)와 비슷하게 40여 명으로 했고, 종전처럼 매주 수요일 열기로 했다.



회의 주재는 이수빈 회장이 맡되 참석하지 못할 경우 이윤우 삼성전자 부회장이 하기로 했다. 삼성 업무지원실 관계자는 “격주로 회의를 하자는 의견도 일부 나왔지만 복합적 위기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사장단이 더 자주 머리를 맞대고 숙의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 매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표재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