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시아 국가들 “인플레 무섭다” 달러 매각

인플레 우려에 아시아 국가 중앙은행들이 최근 앞다퉈 보유 달러를 내다 팔고 있다고 27일 로이터가 보도했다. 자국 통화의 가치를 지켜 고유가로 인한 물가상승 압력을 조금이라도 완화시켜보려는 의도에서다. 이 같은 움직임에는 한국은 물론 인도네시아·필리핀·대만의 중앙은행들도 가세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필리핀 중앙은행은 환율이 급등하며 페소화 가치가 떨어지자 최근 200만 달러가량을 시장에 풀었다. 대만·인도네시아 중앙은행도 최근 외환시장에 개입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들 국가는 전통적으로 수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자국 통화의 가치가 오르는 것(환율 하락)을 경계해 왔다. 하지만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는 유가가 상황을 반전시켰다. 고유가에다 환율까지 오르며 수입 물가가 크게 상승, 인플레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싱가포르 SEB의 수석 전략가인 매그너스 프림은 “각국 중앙은행들이 수출에 타격을 받는 것보다 인플레가 경제 성장에 더 나쁜 영향을 줄 것이란 판단을 내린 것 같다”고 분석했다. 올 들어 달러화에 대한 원화 가치는 9.8% 떨어졌으며 인도네시아 루피아도 최근 석 달간 1.3% 하락했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