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웅진씨, 그라비티 대표로 개발 진두지휘

윤웅진 그라비티 사장이 라그나로크 게임의 괴물 캐릭터 '포링'을 형상화한 쿠션을 들고 있다.

게임 개발 업체인 그라비티의 경영을 책임진 지 한 달 남짓 된 윤웅진(42) 대표는 요즘 온라인 게임을 배우는 재미에 푹 빠져 있다. 윤 대표는 "젊은 직원의 도움을 받으며 하루 몇 시간씩 온라인 게임을 배우고 있다"며 "게임이 이렇게 재미있는 줄 미처 몰랐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여성 전용 포털인 마이클럽닷컴, 디지털비디오레코더(DVR) 제조업체인 성진씨앤씨, 전자인증 회사인 ㈜한국전자인증 사장 등을 거쳤다. 특히 마이클럽닷컴을 경영할 때 '선영아 사랑해'란 티저 광고로 세인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그라비티는 지난 2월 미국 나스닥에 상장됐다.



"온라인게임 사랑해"
'선영아…' 마케팅 주역

윤 대표는 "온라인 게임은 국내 업체들이 세계시장에서 리더 역할을 하고 있는 몇 되지 않는 분야"라면서 "그라비티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 현재는 비디오 게임 분야에 주력하고 있는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MS)나 일본의 소니 등도 온라인 게임 시장이 커지면 뛰어들 것"이라며 "국내 업체들은 그때를 대비해 덩치도 키우고 콘텐트도 다양하게 개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라비티는 다중접속 온라인 롤플레잉게임(MMORPG)인 '라그나로크'를 미국.일본.중국.대만 등 23개국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582억원)의 85%가량을 해외에서 올렸으며, 순이익은 300억원을 기록했다. 현재 라 그나로크를 즐기는 회원 수는 약 3300만 명으로 추정된다. 윤 대표는 "올해 말께 '라그나로크2'와 새로운 모바일 게임을 발표하는 등 게임 종목을 더욱 다양화할 계획"이라며 "직원들의 창의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