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도 간판 이원희'악'

아테네 올림픽 유도 금메달 유망주인 이원희(마사회)가 제30회 회장기대회에서 불의의 일격을 당해 3위에 그쳤다.



대표선발전 4강서 패배

'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는 18일 충북 청주문화예술체육관에서 열린 국가대표 2차 선발전을 겸한 대회 남자 73㎏급 준결승에서 유정석(부산시청)과 연장 접전을 벌이다 안다리걸기 유효로 졌다.



패자 결승에서는 임동국(영남대)을 허벅다리걸기 한판으로 눌렀다. 이원희는 지난해 최다연승 기록(48연승)을 세운 뒤 올해 첫 해외경기인 모스크바오픈에서도 우승했으나 국내 첫 대회에서 발목이 잡혀 올림픽 메달 전선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이 체급 우승은 유정석을 발목받치기 한판으로 물리친 김재훈(마사회)에게 돌아갔다.



여자 78㎏급 결승에서는 조수희(마사회)가 라이벌 이소연(포항시청)을 안뒤축후리기 효과로 꺾어 1차 선발전 패배를 설욕하며 우승했다. 조수희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무릎을 다친 후 하락세를 보였으나 화려하게 재기했다.



성호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