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계종 宗風쇄신 나섰다

지난해 종단 개혁불사를 단행,종헌.종법의 개정과 새 집행부 구성을 완료한 대한불교조계종이 새해들어 재정유출 의혹이 있는 대구 팔공산 선본사(일명 갓바위절)에 대한 실사및 국내외에서 문제를 야기하는 유랑객승들에 대한 조사 징계에 착수하 는등 자체정화작업을 확산시켜 가고 있다.

총무원측이 지난달말부터 재정유출및 직영사찰 해제 움직임이 있는 선본사에 대해 실사작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 16,17일 총무원에서 열린 조계종 임시중앙종회는 15명으로 구성된 선본사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影潭스님)를 구성했다.

총무원 직영사찰 수입금 유출조사

조계종이 선본사문제를 놓고 이같이 긴급조치를 잇따라 시행하는것은 개혁불사의 성사를 가름할 재정개혁의 기반이 직영사찰및 특별분담금사찰지정에 있기 때문이다.

총무원은 과거 수입금이 많은 몇몇 사찰의 경우 관계자들이 수입금을 종단내 세력확장에 유용하거나 주지직을 돈으로 사들이는등종단부패의 한 원인을 이뤄왔다는 점을 감안,수입금을 총무원 재정및 종단사업에 전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들 사찰을 직영사찰과 특별분담금사찰로 지정했었다.따라서 선본사측의 직영사찰해제움직임은 종단의 개혁을 근본적으로 흔드는 행위라는 것이 총무원의 판단이다.

임시중앙종회가 종단내 정화작업의 일환으로 유랑객승의 불법.이탈행위를 조사.징계하기로 결정한 것도 관심을 모으는 대목이다.

수행을 위해 전국의 사찰을 돌아다니는 승려들에게 사찰에서 약간의 거마비를 제공하는 것은 불가에서 오래된 전통이나 최근 일부 승려들의 금품요구 행태는 수행과는 관련없이 탈법.범법의 수준에까지 올라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총무원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초에 걸쳐 2~3명씩 무리지어 사찰에 나타나 여비와 약값 명목으로 금품을 요구하고 이에 응하지 않으면 사찰기물을 파손하는등 행패를 부리는 탈법승려 관련사건이 10여건이나 보고됐다.이들은 주로 힘이 없는 여승들이 관리하는 비구니 사찰을 대상으로 상습적으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으며 때로는 고급승용차까지 몰고와 행패를 부리는등 여비의 차원을벗어난 탈법을 자행하고 있다.

이러한 실정을 감안,총무원 호법부는 직할사암들에 대해 「사찰을 찾아다니며 여비와 약값등의 명목으로 금품을 강요하는 행위」를 하는 승려들을 조사,징계할 방침임을 시달했다.

또 앞으로는 교구내에서 행실이 불량해 비난받는 승려들에 대해서도 총무원이 조사.징계를 가함으로써 건전한 승풍진작과 수행기풍을 재확립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조계종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물의를 일으키는 소속 승려들도 조사.징계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중이다.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은 미국에서 발간되는 미주현대불교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재미교포들을 상대로 불사를 빙자해 고액의 거마비나 로비자금을 요구하고 처자식을 둔 사람이 승려행세를 해 물의를 빚는 경우가잦다』며 『호계 호법차원에서 조사 계도하고 종단 소속 승려의 부정 파계행위가 확인되면 단호히 징계할 것』임을 밝혔다.

金龍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