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盧정권은 우상, 반드시 사라지게 해야" 대선기도회 '파문'

10일 오후 재향군인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뉴라이트기독교연합 ‘대선을 위한 특별기도회’에 참석한 개신교 목사들이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를 노골적으로 지지하는 설교를 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명박 장로가 대통령 돼야… 청와대에서 찬송과 기도소리가”
“1번 3번 가지 말고 2번으로 바로 가자”

기독교 신문인 뉴스앤조이에 따르면 이날 모인 목사들은 뉴라이트전국연합 상임의장인 김진홍 목사를 비롯해 주최 측의 상임공동대표인 지덕 목사, 사립학교법 재개정을 위해 삭발투쟁을 벌였던 이광선 목사, 뉴라이트기독교연합의 9명의 상임공동대표 중 한 명인 김진환 목사(기하성증경총회장), 정인도 목사(기침 증경총회장) 등이다.



김진홍 목사는 “2년 반 전부터 뉴라이트 운동을 시작했다. 시작할 때부터 이명박 장로가 다음 대통령이 된다고 확실히 믿고 시작했다.(아멘)”며 “그것이 나라의 유익이고 교회의 유익이다. 나라사정 교회사정을 생각할 때에 이명박 장로가 제17대 대통령이 되는 것이 옳다. 그것이 합당한 것이고 되게 할 수 있다고 확신을 가지고 시작했다. 2년 반 동안에 한 번도 그것을 의심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1번 3번 가지 말고 2번으로 바로 가자”고 말하며 아예 선거운동원으로 나섰다고 뉴스앤조이는 보도했다.



지덕 목사는 “BBK 때문에 고민을 아주 많이 했다. 검찰 총장께서 ‘있는 것은 있다고 하겠고, 없는 것은 없다’고 하겠다고 말했다. 아주 멋진, 마치 신앙인처럼, 값진 말을 했다. 있는 것과 없는 것. 우리는 이러한 소식을 듣고, 아, 하늘 문이 열리고 있구나.(박수)”라고 설교했다.



지 목사는 “그들의 꿈이 깨질 수 있는 어떤 것도 막아야 한다. 몸을 바쳐서라도. 특별히 오신 분들은 무슨 일이 있더라도 새벽부터 줄서서 꼭 투표하자. 그리고 또 한 가지 중요한 것은 여러분이 찍고 싶은 후보자가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칼 맞는 일이 없도록, 총 맞는 일이 없도록 기도로 막고 우리 몸으로 막아가면서 나라를 건질 수 있는 분이 우리인 줄 믿으시면 아멘하시기 바란다. (아멘)”고 이명박 후보에 대한 노골적 지지를 표명했다.



정인도 목사는 “설교를 얼마나 잘 하는지 이름을 안 댔는데 다 알고 있는 것 같다”며 추임새를 넣기도 했다.



지덕 목사는 설교 마지막에 “이번 대선이 지나고 난 다음에 어두웠던 터널을 빠져나가고, (아멘) 짙은 안개가 사라지고, (아멘) 하늘 문이 넓게 넓게 열리고, (아멘) 여러분과 우리 후손들에게 웃으며 살고 기분 좋게 살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우리 민족이 되도록 끊임없이 기도해야 할 줄 믿는다. (아멘)”고 설교했다.



이광선 목사는 “BBK 사건의 당사자들, 그리고 그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심장에는 탐심이 있다. 탐심은 우상숭배다. 보이는 우상과 보이지 않는 우상숭배가 이 땅에 판을 치고 있다. 이래서는 하나님의 도움을 받을 수가 없다”고 BBK 수사결과를 의심하는 사람들을 모두 우상으로 몰았다.



이 목사는 이어 “더 이상 이 정권이나 이 정권에 속한 아류들에게는 정권을 맡길 수 없다. 우상에 무릎을 꿇고 우상에게 입을 맞추고 우상과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나라를 맡기면 하나님이 그냥두지 않을 것”이라며 “반드시 그들을 사라지게 해야 한다”고 현 정부에 대한 원색적 비난과 함께 저주 섞인 설교를 쏟아냈다.



이 목사는 “열심히 사력을 다해 불상사 일어나지 않도록 기도할 뿐 아니라 앞으로 열흘 동안 전화와 문자를 하루에 10~20명씩 보내서 젊은이들에게 하나님의 신에 감동받은 사람이 이 나라를 새롭게 하게 해달라고 여러분들이 요청하기를 바란다. 함께 즐거워하며 축하할 날이 오길 원한다”고 이명박 후보의 선거운동까지 독려했다.



김영삼 정부 시절 경찰총장을 지낸 김효은 장로는 “이번 선거는 정당이나 정책의 대결이 아니고, 좌파와 우파의 대결이고, 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면서 연방제공화국을 만들자는 세력과 하나님이 허락하시고 지켜주시고 축복해주신 이 대한민국을 보존하고 길이길이 지키자는 세력의 목숨을 건 싸움”이라고 주장했다.



김 장로는 “같은 신자요, 같은 장로로서 이명박 후보가 공격당할 때마다 굉장히 괴롭게 생각하고, 곤혹을 치렀지만 다행히 BBK와는 이명박 장로가 관련이 없다”며 “또 재산을 가난한 사람을 위해서 국가에 헌납하는 것을 보고 그래도 교회의 체면도 서고 마음이 후련해졌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에 따르면 보다 못해 참석자 중에 한 사람이 “엉터리 목사들”이라며 큰 소리로 항의했고, 주최 측에서 그를 제지하자 잠시 잠잠하다가 그는 “목사나 잘해라, 이놈들아”라는 말을 남기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버렸다고 한다.



이에 굴하지 않고 김진환 목사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후보가 당선되도록 기도해야 한다. 청와대에서 찬송과 기도 소리가 메아리쳐서 북한동포들은 물론 민족복음화와 지구촌복음화가 이루어지도록 기도해야 한다”며 “하나님이 인정하는 대통령이 선출되도록 열심히 기도해야 한다”고 설교했다.



개신교 목사들의 이명박 후보 지지설교는 이번만이 아니다.



대표적 대형개신교회 중 하나인 서울 금란교회의 김홍도 목사는 “예수님 잘 믿는 장로가 대통령이 되기를 기도하자”, “(이명박) 장로님이 테러를 당할 수 있으니 지금부터라도 3일 금식기도를 시작하라”고 설교해 지난 4일 서울북부지검에 불법선거운동 혐의로 고발됐다.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는 부흥회에서 “이명박 후보를 찍지 않으면 생명책에서 지워버릴 것”이라고 설교해 신도들을 아연실색케 하기도 했다. [고뉴스]



[J-Hot] "이제 나가줘" 돈벌이 궁한 은행권 칼바람



[J-Hot] "분뇨차 쓰자" 네티즌들 기상천외 방제법 제안



[J-Hot] 'CEO가 뽑은 올해의 CEO' 1위는?



[J-Hot] 매도 타이밍을 알려주는 5가지 징조



[J-Hot] 매주 섹스를 해야만 하는 6가지 이유



[J-Hot] 45세 남성, 앞으로 평균 몇 년 더 살수있을까



[J-Hot] '태사기' 수지니 이지아 "활자중독증에 가까울 정도"



[J-Hot] 전여옥 "광주항쟁 운운 鄭, 전두환 위해…" 맹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