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래와 가수 사이에도 궁합이 있다

최근 장윤정이 '어머나'를 부르기 싫어 사흘밤을 울었다는 얘기를 해 화제가 됐다. 또 '어머나'는 장윤정을 만나기 전 주현미·엄정화 등 무려 8명의 가수에게 퇴짜를 맞은 노래.



국민 트로트 가요 8명 가수 거친 후 장윤정과 만나

장윤정과 '어머나'는 이렇게 어렵게 만났지만 트로트의 국민가요가 됐다.



노래와 가수 사이에도 궁합이 있다. '대박'난 히트곡들도 알고보면 이가수 저가수에게 거절 당한 사연을 가진 노래들이 많다. 제 주인을 만나지 못해 헤매던 노래들은 제짝을 만나 우리 가요계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히트곡이 됐다.



최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여성 9인조 그룹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로'는 해체된 그룹 밀크가 부르려고 했던 곡. 5년 전 작곡가에게 받은 '다시 만난 세계로'는 여성 4인조 그룹 밀크의 2집 대표곡 후보로 점찍혔던 곡인데 팀이 해체되면서 계속 잠자다 소녀시대를 만나 빛을 발하고 있다.



이승철의 7집 타이틀곡 '긴하루'는 작곡가 전해성이 나비효과의 보컬로 활동한 김바다에게 먼저 록버전으로 준 곡이다. 이승철은 이 노래를 듣고 앨범에 수록해야겠다고 판단, 발라드로 새롭게 편곡해 불러 큰 사랑을 받았다.



성시경이 불러 발라드 명곡이 된 노래 '내게 오는 길'은 연기자로 맹활약 중인 이동건을 먼저 만났다. 작곡가 김형석은 '내게 오는 길'을 이동건측에 보냈지만 당시 소속사에서 앨범에 수록하지 않았고 성시경을 만나 히트곡이 됐다.



윤도현의 '사랑했나봐'는 엄정화의 노래가 될 뻔 한 곡. 엄정화의 소속사에서는 음반 수록을 원했으나 엄정화 본인이 앨범의 컨셉트와 맞지 않는다고 반대해 윤도현의 차지가 됐다.



또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면 1989년 당시 100만장이 가량 팔려나간 변진섭의 2집 '너에게도 또다시'는 원래 작곡가 하광훈이 '세월이 가면'의 최호섭에게 만들어준 노래. 당시 최호섭의 소속사는 노래가 그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판단해 이 노래를 뺐고, 변진섭에게 가면서 발라드 명곡 대열에 올랐다.



이경란 기자 [ran@jesnews.co.kr]





[J-Hot] 옌볜의 현대판 '대장금' 최기옥씨, 냉면 팔아 10년만에 120억원 벌어



[J-Hot] 재벌2세와 혼담도? '신의 남자들' 공개 임박



[J-Hot] 옌볜 찜질방선 술 마시고, 노래하고, 춤추고…



[J-Hot] 개성공단서 남북 근로자 주먹질 싸움땐?



[J-Hot] 만성피로증후군, 다크초콜릿이 '약'



[J-Hot] KAIST, MIT 출신 20대 외국인 여성 교수로 임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