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에 때아닌 "박정희 바람",전기발행 여파

朴正熙前대통령전기가『朴正熙』라는 제목으로 北京에서 출판돼 中國에서 때아닌「朴正熙바람」이 일고 있다.
피터 현으로 잘 알려진 在美교포작가이자 언론인인 玄雄씨(65)가 영문으로 쓴 朴正熙前대통령의 전기가 美國에서 출판되기 전에 중국어번역판이 北京에서 먼저 출간돼 인기를 끌고 있는 것.
중국의 젊은 신예작가 판이(潘屹)가 번역하고 공산당 중앙위원회 산하 紅旗출판사가 발행한 이 책은 특히 중국 黨政 고위간부들의 연수용 교재로 사용될 만큼 중국경제개발의「교과서」로 대접받고 있다.
「군인정치가」「권력의 정상으로」「청와대의 주인」「지평선 저쪽」「반대파와 지지자」「경제기적의 탄생」「국가통일운동」등 7장으로 이루어진 1백67쪽짜리의 이 책에서 역자인 潘屹은『朴正熙집권시기에 한국은 세인들을 놀라게 한「아시아의 4마 리 작은 龍중 하나」(亞洲四小龍之一)로 도약했으며 이 때문에 朴正熙는 중요한 역사인물로 세인들로부터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역자는 특히 이 책에서『朴正熙의 功過는 후세 史家들이 판단할 문제이지만 그가 재임중 이뤄낸 경제발전과 한국민들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준 功은 결과적으로 중산층을 육성,한국의 민주화를 이루는 토양이 됐다』고 긍정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한편 23일 저녁 北京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玄씨는『朴正熙시대에 미국.유럽을 주유하며 南北韓 현실을 직접 알아봤던작가적 판단과 언론인의 시각으로 朴正熙의 공과를 보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聯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