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라크 샅샅이 훑는 美무인정찰기 1200여대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AP)
조종사가 필요 없는 무인정찰기(UAV:Unmanned Aerial Vehicle)의 활약이 눈부시다.



지난해에 비해 30%늘어…

최근 이라크 상공에는 미국의 무인정찰기 1200여 대가 교대로 24시간 활동하고 있다. 정찰기들은 한 달에 총 1만4000시간 이상을 떠다니며, 의심스러운 지역을 샅샅이 뒤지고 있다. 미 육군 자료에 따르면 1년 전 700여 대에 머물렀던 정찰기 수가 올들어 500 대 이상 급증했다. 이중 500여대는 육군에서 사용하는 소형 레이븐(Raven)급 정찰기며, 나머지 대부분은 헌터(Hunter)나 섀도(Shadow) 등 중저도 무인정찰기다. 물론 이중에는 약 12킬로미터 상공에서 정찰 및 표적 제거 임무를 수행하며 대전차 미사일까지 장착하고 지상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는 프레데터(Predator)도 포함된다. 이는 작전중에 낮은 고도를 유지하며 24시간 동안 착륙하지 않고 740㎞를 비행할 수 있다.



무인정찰기 ‘섀도 200’이 이동발사대에서 출격하고 있다. 섀도 200은 이라크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주한미군이 정보수집을 위해 보유하고 있다. [AP]
특히 이라크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Global Hawk)는 20킬로미터 상공에서 특수카메라와 레이더를 통해 지상의 농구공 크기 물체까지 식별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으며 한번에 42시간 동안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글로벌 호크와 프레데터는 미군의 이라크 전쟁에서 확실한 공을 세우고 있다.



무인 정찰기는 말 그대로 인간이 탑승하지 않는 정찰기로 유인 정찰기보다 그 크기가 작아 적의 감시망에 탐지될 우려가 적으며 설령 격추되더라도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등의 장점이 있다. 따라서 각 국의 군에서는 이미 보유하고 있거나 기존 기종보다 성능이 뛰어난 기종을 도입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원래 무인정찰기 분야에서는 이스라엘이 가장 앞서 나갔으나, 최근 그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미국에서 새로운 무인정찰기가 계속 개발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현재 군단급 부대에서 국산 RQ-101(일명 송골매) 및 해외 무인정찰기를 사용하고 있으며, 현재 국방과학연구소에서 프레데터급의 중고도 무인정찰기를 개발 중이다.



최승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