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구 온난화로 인한 재앙 막기 "인류에게 남은 시간은 8년뿐"

필리핀의 한 여성이 마닐라 말라본의 쓰레기 매립장에서 악취를 피해 옷으로 코와 입을 막은 채 폐타이어를 태우고 있다. 4일 발표된 유엔의 정부간 기후변화위원회(IPCC) 보고서는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배출이 2030년 지금보다 90% 이상으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마닐라 로이터=연합뉴스]
유엔 정부간 기후변화위원회(IPCC)는 4일 지구온난화로 인한 재앙을 막는 데 주어진 시간은 8년뿐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5년 이후에도 온실가스 배출량이 계속 늘어난다면 돌이키기 어려운 상황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이다.

IPCC는 이날 태국 방콕에서 열린 총회에서 최종 합의한 온실가스 배출 전망과 감축 방안에 관한 평가보고서를 공개했다. 이번 총회에는 전 세계 120개국 전문가 400여 명이 참가했다.

IPCC는 이날 보고서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지금처럼 방치하면 2030년 공기 중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2005년(379ppm)보다 90% 정도 짙어지고, 기온도 4도 이상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기온을 산업혁명 이전보다 2~2.4도 상승하는 수준에서 묶어야 온난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서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5년을 정점으로 감소세로 돌리고, 2050년에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0년의 50~85% 수준으로 줄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IPCC는 지난달 5일 발표한 기후변화 영향 부문 보고서에서 기온이 2.5도 정도 상승하면 전 세계 10억~20억 명의 인구가 물부족을 겪게 되고, 생물종의 20~30%가 멸종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IPCC는 각국이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펴면 전 세계 경제성장률은 2030년까지 매년 평균 0.12%씩 감소해 총 3%가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다. 현재 전 세계 총생산을 기준으로 3%는 1조5000억 달러(약 1400조원)이며 이는 2005년 한국 국내총생산(GDP.7875억 달러)의 두 배에 달한다.

IPCC는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방안으로 ▶에너지 효율 향상 ▶태양에너지.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확대 ▶효율적인 조명 ▶쓰레기 매립지 메탄 회수 등을 제안했다. 또 세계 각국이 ▶석유 등 화석연료에 대한 보조금 삭감 ▶재생에너지 사용 의무화 제도 도입을 권고했다. 이번 보고서는 11월에 열리는 제27차 IPCC 총회에서 최종 승인을 받게 된다.

환경부 박광석 기후변화대응팀장은 "이번 보고서 발표로 개발도상국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요구 압력이 거세지게 됐다"며 "우리나라도 의무적으로 감축해야 하는 상황에 대비해 감축 목표 설정 등 체계적인 추진 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 IPCC(The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기후변화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1988년 세계기상기구와 유엔환경계획이 공동으로 만든 기구다. 90년 이후 5~6년 간격으로 기후변화 평가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올해에는 2월부터 부문별로 세 차례 보고서를 발표했다.

■ 한국, 8년 내 온실가스 20% 줄이면 …
"GDP 5조3000억 줄어든다"
온난화 대책 한국도 비상


유엔 정부간 기후변화위원회(IPCC)가 4일 지구온난화 관련 보고서를 공개함에 따라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국제사회 논의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한국도 감축 대상에 포함될 수 있는 만큼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현재 38개 선진국은 교토의정서에 따라 2008~2012년에 온실가스를 1990년보다 평균 5.2% 감축해야 한다.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이자 세계 10위의 온실가스 배출국이면서도 감축 의무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세계 각국은 내년 말까지 2013년 이후의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논의 과정에서 한국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참여 압력은 한층 거세질 전망이다.

한국이 온실가스 감축 대상이 되면 적지 않은 경제적 부담을 떠안게 된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2015년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예상치보다 20% 줄일 경우 국내총생산(GDP)이 0.62%(5조3000억원)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중국은 IPCC 보고서에 "배출된 온실가스의 대부분이 산업국가의 책임"이란 문구를 넣을 것을 요구하는 바람에 이날 오전 4시30분쯤에야 최종 합의가 이루어졌다.

강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