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초 전용 항공기 뜬다

흡연자용 항공기가 곧 운항된다.



일반석없이 독일-일본간 운행, 쿠바산 시가.캐비아 최고 서비스

'골초'를 위한 국제항공사인 스민테어의 창립자인 알렉산더 쇼프만(55)은 기내 전 좌석에서 흡연이 가능한 항공 프로그램을 곧 내놓을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지난 10월 영업을 개시한 스민테어는 통상 559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보잉 747기를 138석으로 개조해 일반석은 없이 각종 흡연자용 서비스를 갖춘 1등석과 비즈니스석만으로 운항할 계획이다.



이 항공기 탑승 승객은 제복을 차려입은 승무원들로부터 쿠바산 시가를 제공받아 피울 수 있으며, 기내식으로 캐비아도 제공받는다. 물론 각 좌석마다 대형 재떨이가 설치되며 승무원의 기내 흡연도 가능하다.



넓은 공간을 활용해 기내에 면세품을 판매하는 라운지도 마련된다.



가격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일본 도쿄까지 1등석의 경우 1만유로(1만2550달러 상당), 비즈니스석은 6천500유로(8150달러 상당) 책정할 예정이라고 쇼프만은 전했다.



그는 연 매출이 5억유로에 달하고 운항후 첫 12개월 후인 내년 10월까지 1억2천만 유로의 세전이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루 20개비의 담배를 피우는 쇼프만은 장거리 여행에도 불구하고 흡연을 금하는 항공기를 비싼 돈을 내고 타니는 불편을 겪다가 흡연자용 항공기 운항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유럽의 대부분의 국가는 흡연에 관대하지만 독일의 경우 흡연을 강력하게 규제하고 있다. 베를린 시 당국은 아예 모든 공공장소에서 흡연을 금지하고 있다.



그런 탓에 아직 항공 티켓 판매를 시작조차 하지 않았지만 스민테어는 이미 인기를 얻고 있다. 쇼프만은 "일이 없더라도 뒤셀도르프에서 도쿄, 상하이로 가는 흡연자용 항공기를 타겠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수요는 강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항공업계의 반응은 회의적이다.



독일내 항공사의 한 고위 간부는 "경제성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비흡연자 권리단체의 한 간부는 "대부분 사람들이 담배가 몸에 해롭다는 것을 알고 있어 흡연자용 항공기는 뜨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독일내에서는 흡연과 관련돼 매년 14만명이 사망한다.



미주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