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희숙 “청년 200만원 지급? ‘벚꽃잎처럼’ 세금뿌려…실격”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놓은 기본소득 공약을 두고 “기껏 마련한 돈을 봄날 벚꽃잎처럼 흩뿌리시겠다니 지도자로서는 실격”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도자의 비전치고는 21세기 대한민국 국민들을 너무 만만히 보시는 것 아니냐”며 이같이 썼다.  
 
그는 “전국민에게 연 100만원, 청년에게는 100만원 더 나눠주시겠다니, 말 그대로 봄날 흩날리는 벚꽃잎처럼’ 세금을 뿌리시겠다는 것”이라며 “매년 돈을 조금이라도 더 마련하기 위해 안간힘을 써야 하는 게 나랏돈”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또 “이 지사께서 재정구조 개혁으로 50조원 이상의 재원을 거뜬히 마련할 수 있다고 한다”며 “자신들의 정부가 지출의 10%를 깎아내야 할 정도의 낭비를 하고 있다고 까발린 용기에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하신 김에 어디 어디를 깎아내야 하는지도 상세히 국민들에게 알려주시면 감사하겠다”며 “대통령이 되실 다른 분이 재정개혁을 하는 데 도움을 드릴 수 있을테니”라 덧붙였다.
 
아울러 “이 지사의 기본소득안에 필요한 돈 연 70조원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라며 “지금 빈곤층을 위한 기초보장 생계비 모두 합해봐야 4조원 남짓이다. 전국 대학과 전문대 등록금을 모조리 합쳐도 13조원이다. 노인을 위한 기초연금도 19조원에 불과하다. 교육에 복지까지 획기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돈이라는 뜻”이라 주장했다.
 
윤 의원은 “국방 예산도 지금 53조원”이라며 “무기 현대화든 모병제든 배포있게 구상할 수 있을 정도의 돈이고, R&D 지출은 27조원밖에 안된다. 이 정도 예산을 더 퍼부었으면 우리는 이미 백신 종주국이 아니라 백신 선진국”이라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기자회견에서 “차기 정부 임기 내에 청년에게는 연 200만 원, 그 외 전국민에게 100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공약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