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PO 대어 카뱅 공모가 3만9000원…기관 수요예측에 2585조 몰려

22일 카카오뱅크는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지난 21일까지 수요예측한 결과 공모가를 3만9000원으로 확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이는 공모가 희망 범위(3만3000원~3만9000원) 최상단이다. 제공 카카오뱅크

22일 카카오뱅크는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지난 21일까지 수요예측한 결과 공모가를 3만9000원으로 확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이는 공모가 희망 범위(3만3000원~3만9000원) 최상단이다. 제공 카카오뱅크

하반기 기업공개(IPO)의 대어로 꼽히는 카카오뱅크의 공모가가 희망가격 최상단인 3만9000원으로 확정됐다.
 
카카오뱅크는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지난 20~21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일반 청약 공모가를 3만9000원으로 확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이는 공모가 희망 범위(3만3000원~3만9000원) 최상단이다. 
 
공모 후 시가총액은 18조5289억원 규모로 KB금융(21조399억원)과 신한지주(19조3983억원)에 이어 금융주 시가총액 3위를 꿰차게 된다. 상장 후 카카오뱅크 주가가 15% 이상 오르면 단번에 금융 대장주 자리에도 오를 수 있다.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다음달 6일 코스피 시장 상장을 앞둔 카카오뱅크의 일반 청약은 오는 26~27일 진행된다. 전체 물량의 25%(1636만2500주)가 대상으로 절반은 균등 배정, 나머지 절반은 비례 배정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표 주관사인 KB증권과 인수회사인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에서 청약할 수 있다. 중복 청약은 불가능하다.  
 
일반 청약 경쟁률이 260대 1을 넘어서면 청약 증거금은 83조원에 달하게 된다. 81조원의 증거금이 몰린 지난 4월 SKIET의 기록을 갈아치우게 된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는 “카카오뱅크의 성장성과 차별화 전략에 공감해 주신 기관 투자자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더 많은 예비 주주를 만날 수 있는 일반 공모청약에도 관심과 성원이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공 카카오뱅크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는 “카카오뱅크의 성장성과 차별화 전략에 공감해 주신 기관 투자자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더 많은 예비 주주를 만날 수 있는 일반 공모청약에도 관심과 성원이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공 카카오뱅크

일반 청약을 앞두고 인기를 가늠할 수 있는 기관 수요예측에서도 카카오뱅크는 흥행에 성공했다. 지난 20~21일 진행된 수요예측에 2585조원의 자금이 몰려들며 국내 IPO 수요 예측 사상 최대금액의 기록을 세웠다. 직전 최고치는 지난 4월 SKIET의 2417조원이었다. 수요예측 단순 경쟁률(1733대1)은 역대 최대치인 SKIET(1882.88대1)에는못 미쳤다.  
 
상장을 앞두고 총 6545만주 신주를 발행하는 카카오뱅크는 이 중 55%인 3599만7500주를 기관투자자에게 배정했다. 국내 1287곳, 해외 380곳 등 총 1667곳이 수요예측에 참여했다.  
 

고평가 논란 속에도 자금이 몰려들며 일반 청약 공모가가 희망범위인 최상단으로 결정된 것이다. 카카오뱅크는 “수요예측에 참여 기관이 카카오뱅크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자평했다. 다”고 자평했다. 카카오뱅크 사용자는 1분기 기준 1615만 명으로 닐슨 미디어 디지털 데이터 기준 금융 모바일 앱 부문 월간 순 방문자 수(MAU) 1위(1335만 명)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