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수 인수인계·신변정리 후 26일 창원교도소 수감

‘드루킹’과 포털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경남도청을 나서고 있다. 송봉근 기자

‘드루킹’과 포털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경남도청을 나서고 있다. 송봉근 기자

‘드루킹 댓글 조작’ 연루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원활한 인수인계와 개인 신변 정리,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오는 26일 수감될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 측은 “오는 26일 오후 1시 창원교도소로 통보받았다”며 “출석 연기를 요청 드린 이유는 경남도정의 안정을 위한 원활한 도정 인수인계의 필요성, 개인 신변 정리, 건강 상의 이유 등 복합적인 사유로 연기를 요청하게 되었다”며 재수감 일정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경남도정의 안정과 원활한 인수인계를 위해 연기를 요청드렸다”면서 “창원지검에서도 복합적인 사유를 충분히 감안해 결정해 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지난 21일 김 전 지사의 상고 기각으로 형 집행 지휘 촉탁을 김 전 지사의 주소 관할지인 창원지검에 했고, 창원지검에서 김 지사 측과 논의해 재수감 일정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지사는 소명 자료를 첨부해 출석 연기 요청을 했고, 창원지검은 이를 허가해 오는 26일 오후 1시 창원교도소로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