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관중 올림픽'에 자원봉사 3만명 방치…도쿄, 연락 끊었다

올림픽 개막을 이틀 앞둔 21일 오후 도쿄스타디움에서 무관중으로 열린 여자축구 스웨덴 대 미국 경기에서 스웨덴 아슬라니가 코너킥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 개막을 이틀 앞둔 21일 오후 도쿄스타디움에서 무관중으로 열린 여자축구 스웨덴 대 미국 경기에서 스웨덴 아슬라니가 코너킥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자원봉사자 3만명을 방치하고 있다고 도쿄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도쿄도는 올림픽 무관중 개최로 길 안내 등이 필요 없어지자 ‘새로운 활동’을 제시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개막 이틀 전인 지난 21일까지도 3만명의 자원봉사자들에게 연락하지 않았다.
 
도쿄도의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준비국은 “가능한 빨리 전하겠다”고 했으나 올림픽 개막에 늦지 않을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자원봉사자들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앞서 지난 8일 도쿄도의 도쿄올림픽 경기가 모두 무관중으로 결정되면서 길 안내 등의 자원봉사자의 일이 사라졌다. 도쿄도는 다음 날인 9일 자원봉사자 전원에게 메일을 보내 활동이 취소됐다면서도 “도쿄의 매력 발산” 등 새로운 활동을 정리해 다시 연락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21일 기준 도쿄도는 개별적으로 활동을 의뢰한 극히 일부의 자원봉사자를 제외하고는 연락하지 않았다.
 
신문은 만일 ‘새로운 활동’이 있다 하더라고 3만명 모두에게 할당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한 자원봉사자는 신문에 “자원봉사 중에는 자신의 일정 등을 비운 사람도 적지 않다”며 “무관중으로 활동이 없는 일은 각오했으나, 적어도 연락은 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도쿄도는 “시기가 개막을 목전에 두고 무관중이 결정되어 대응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패럴림픽은 유관중을 전제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며 “(자원봉사에)1명이라도 많은 분이 참가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은 23일 개막한다. 그러나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대부분 경기의 무관중 개최가 결정됐다. 도쿄도에서 열리는 경기는 모두 무관중이다. 도쿄도에는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도 발령된 상황이다. 지난 12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