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곽 밖 장수 응원도 못하나" 국민의힘 의원 첫 '尹 공개지지'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정권교체를 이뤄낼 때까지 응원하겠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 중 당 밖의 윤 전 총장에 대한 공개 지지를 선언한 건 그가 처음이다.
 
재선(강원 인제·고성·양양) 의원인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의 행동은 폭주하는 문재인 정권에 제동을 걸었다. 매우 의미가 큰 저항이었다”고 썼다. 그러면서 “저는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이라며 “당내 훌륭한 대선주자들이 많다는 것도 잘 알고 있지만, 정치패러다임을 바꿔 달라는 국민의 열망이 가장 많이 담긴 그와 함께 가야 국민이 그토록 간절히 바라는 정권교체를 기필코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성곽(국민의힘) 밖에서 외롭게 싸우는 장수에게 성안에서 ‘힘내라’고 한 것”이라며 “응원은 누구에게나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이는 당 방침에도 어긋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시 구로구 서울 간호사 협회를 방문해 박인숙 서울간호사 협회 회장으로 부터 책을 선물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시 구로구 서울 간호사 협회를 방문해 박인숙 서울간호사 협회 회장으로 부터 책을 선물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한 김재원 최고위원도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송구한 마음’이라고 한 것을 두고 “그 마음을 이해한다”고 호응했다. 또 “업종에 따라선 일주일에 120시간 일하고…”,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 등 논란을 일으킨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어떻게 보면 되게 순수하다”고 평가했다. 
 
반면, 최근 당 소속 의원·원외당협위원장 등에게 ‘당내 주자 캠프 참여’를 독려하며 당 밖 주자에 선을 그은 이준석 대표는 이날도 윤 전 총장에 대한 견제성 발언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을 향한 윤 전 총장의 '송구한 마음' 발언 등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에 맞섰던 어느 검사가 용기를 좀 잃은 것 같다”고 했다. 또 “그분의 지지율과 우리 당 지지율이 '커플링'(함께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며 “윤 전 총장 지지율 추이가 위험하다. 잘못된 조언을 듣고 있을 수 있다”며 거듭 입당을 촉구했다.  
 
천안함 폭침 희생자인 고(故)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경옥씨가 암 투병 끝에 별세한 소식이 알려진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인천시 동구 청기와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의 아들 정모군을 위로하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천안함 폭침 희생자인 고(故)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경옥씨가 암 투병 끝에 별세한 소식이 알려진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인천시 동구 청기와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의 아들 정모군을 위로하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시간호사회를 찾아 의료진을 격려한 뒤 기자들을 만났다. 그는 자신이 여의도 정치와 거리를 둬 성과가 안 좋다는 취지의 이 대표 발언에 대해 “결국 국민의 안전과 먹고사는 문제를 고민하는 게 정치 아니겠나.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고 국민의 정치가 따로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정치에 실망하는 부분도 있고, 저 또한 결국 그것을 고치기 위해 이 세계에 발을 디딘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선 “국민통합을 고려해 대통령이 결단할 문제로, 정말 순수하게 헌법에 정해진 대로 국민을 통합하는 방향으로 결단이 내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천안함 폭침 사건의 희생자 정종율 상사의 부인(고 정경옥씨)의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또 “이제 막 고등학교에 입학한 홀로 남겨진 아들이 겪어야 할 상처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도록 도움드릴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는 페이스북 글도 올렸다.
 
◇尹, 법률팀 대응=‘윤석열 캠프’는 법률팀 차원에서 별도 페이스북 개정을 열고 김건희씨의 전시 이력을 부풀렸다는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김씨가 대표인 코바나컨텐츠가 하지도 않은 전시를 회사 실적에 포함했다”고 주장했는데, 이에 대해 캠프 법률팀은 “김 의원이 거론한 2008년 카르띠에 소장품전의 홍보대행사가 맨인카후스였으며 이듬해 김씨가 맨인카후스를 인수해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하게 됐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해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