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옵티머스 수사팀, 이귀남 전 장관·채동욱 전 총장 소환조사

검찰이 옵티머스 사모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해 이귀남(70·사법연수원 12기) 전 법무부 장관과 채동욱(62·14기) 전 검찰총장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지난 5월경 이 전 장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혐의로 기소된 정영제(58·구속)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에 대한 수사 도중 이 전 장관과 연락을 한 정황을 포착하고 펀드 사기에 관여했는지 등을 캐물었다고 한다. 정 전 대표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을 상대로 불법 로비 활동을 벌여 투자금을 받는 방식으로 약 100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10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의 문이 닫혀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의 문이 닫혀있다. 연합뉴스

이 전 장관은 채 전 총장,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양호 전 나라은행장 등이 활동했던 옵티머스 고문단과는 별개의 인물이다. 검찰은 정 전 대표가 사기 행각을 벌일 당시 이 전 장관에게 접근, 친분을 쌓으면서 이 전 장관의 명성을 이용해 전파진흥원 등으로부터 거액의 투자금을 받아내려 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이 전 장관은 옵티머스 측의 투자 사기 범행은 몰랐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채 전 총장도 지난달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옵티머스 측이 작성한 내부 문건인 ‘펀드 하자 치유 관련’에는 채 전 총장 등이 옵티머스 고문단에 이름을 올리고, 회사가 어려울 때마다 나름의 역할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문건에는 옵티머스가 빼돌린 투자금으로 추진한 경기 광주 봉현물류단지 사업과 관련해 채 전 총장이 지난해 5월 이재명 경기지사를 만나 인허가 관련 논의를 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다만, 채 전 총장과 이 지사는 회동 사실은 시인하면서도 “어떠한 청탁도 없었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옵티머스 측은 펀드 설계 초기에 펀드와 관련한 문제가 생기면 해결해 줄 전관 출신 법조인이나 고위 공직자를 포섭해 왔다. 검찰은 이 전 장관과 채 전 총장도 이들 중 일부로 펀드 사기 사건 수사를 무마하고자 한 정황이 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로비 의혹은 경제범죄형사부에서 아직 수사 중이라 기소 여부 등 처분에 대해선 아직 검토 중인 단계”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