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민정, 김경수 징역 확정에 "어제도, 오늘도 먹으면 체한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 대해 “어제도, 오늘도 먹기만 하면 체한다”며 심경을 드러냈다.
 
고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슨 말을 먼저 해야 할까. 무슨 말을 해야 내 마음을 그대로 표현할 수 있을까. 무슨 말을 해야 무릎이 툭 꺾여버리는 이 마음을 다스릴 수 있을까”라며 이렇게 적었다.
 
이어 “컴퓨터 커서는 눈앞에서 계속 깜빡이는데 글이 쓰여지질 않는다”며 “지사님에 대한 추억을 끄집어 내려니 영영 떠나보내는 것만 같아 그러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슬퍼하려니 패자가 된 것 같아 이 역시 그러고 싶지 않다”며 “아무 말이라도 하지 않으면 내가 견디기 힘들어 몇 자 끄적인다”고 했다.
 
아울러 고 의원은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와”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이는 유죄 판결 후 경남도청 앞에서 김 지사가 한 말이다.
 
고 의원과 김 지사는 2017년 문재인 대선 캠프에서 대변인직을 수행한 바 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전날 댓글 조작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원심과 마찬가지로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원심 판단에 자유심증주의의 한계를 벗어나거나 공모 공동정범의 성립 등에 관한 법리오해, 이유모순, 판단누락 등의 잘못이 없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