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손정민사건, 범죄 정황 확인 안된다" 50만명 청원에 답변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사건 발생 현장 인근에 마련됐던 손정민씨 추모공간.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사건 발생 현장 인근에 마련됐던 손정민씨 추모공간. 연합뉴스

청와대가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故) 손정민씨 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수사한 사항에 따르면 범죄와 관련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22일 밝혔다. 사망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을 통해서다. 해당 청원에는 50만명 넘게 동의한 바 있다.
 
청와대는 "경찰은 총 126대의 CCTV 분석, 공원 출입차량 193대 확보, 주요 목격자 16명 조사, 현장 수중구조 및 토양 분석, 관련자 통화내역 분석, 현장 수색 등 당일 상황 재구성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은 사건 종결과는 별도로 강력 1개 팀을 지정해 정민씨의 사망 전 마지막 행적 등을 계속 확인하고 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경찰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민씨 사망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은 지난달 변사사건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강 수사 필요성 및 사건 종결 여부를 심의한 결과 이 사건을 내사 종결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다만, 정민씨 유족이 사망 전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를 지난달 고소한 만큼 폭행치사와 유기치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만큼 경찰수사가 완전히 마무리되기까지는 시일이 좀 더 걸릴 전망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