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엑소더스’? NO! 글로벌 기업 여전히 몰려간다

"홍콩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외국 인력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 6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정부의 내정 간섭 심화와 정치적 혼란, 코로나 19 등의 악재가 겹치며 큰 타격을 받은 글로벌 기업들의 홍콩 엑소더스 행렬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시아 비즈니스 허브 홍콩의 위상이 크게 흔들리며 기업과 인력은 홍콩을 떠나 경쟁 도시 싱가포르, 혹은 중국 금융허브 상하이 등지로 향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블룸버그

ⓒ블룸버그

그러나 지난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여전히 외국 기업의 홍콩 진출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며 상반된 보도를 전했다. "홍콩은 여전히 중국 본토와 아시아 시장으로 통하는 관문 역할을 톡톡히 하기 때문에 외국 기업의 도시 진출을 막을 수 없을 것"으로 업계 전문가들은 판단했다.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업체 JLL은 "모두 홍콩을 떠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국경이 열리면 모두 홍콩으로 올 것"이라며 "여전히 중국뿐만 아니라 미국, 영국 등 해외 식음료 브랜드가 적극적으로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SCMP

ⓒSCMP

세계은행의 기업환경평가 도니그 비즈니스(Donig Business 2020) 보고서에 따르면 홍콩의 본토 및 해외 기업의 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며 지난해 코로나 19에도 불구하고 아주 미미한 변화만 있었다.
 
실제로 2020년 외국 기업이 홍콩에 개설한 총 사무소와 및 지역 본부는 9,025곳으로 전년도의 9,040곳과 비슷한 수준이다 (Invest HK). 지난해 9월 재택근무가 장기화함에 따라 홍콩 중심가 사무실 공실률이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던 것과 완전히 상반된 결과다.
 
지난해 개설된 9,025곳 중 중국 본토 기업이 22%인 1,986개의 사무실을 차지해 최대 시장이 되었으며 일본 1,398개, 미국 1,283개, 영국 665개, 싱가포르 453개가 그 뒤를 이었다.
ⓒ블룸버그

ⓒ블룸버그

외국인 직접 투자를 담당하는 홍콩투자청(InvestHK)은 홍콩이 그레이터 베이 지역 내 중요한 국제 금융 및 혁신 센터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이 더 많은 매력을 더한다고 말했다.
 
홍콩 투자청은 "해외 또는 본토 기업이 설립 위치를 고려할 때, 비용 측면 외에도 도시가 제공하는 성장 전망도 고려한다"며 "홍콩은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과 가깝고 달러화 거래도 편한 데다 법인세율이 낮아 글로벌 발판을 찾는 기업들에 여전히 매력적"이라고 덧붙였다.
 

홍콩 사무실 임대료가 폭락한 것도 이유 중 하나다.

지난해 팬데믹의 영향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홍콩의 사무실 임대료가 2000년대 초반 이후 처음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CBRE에 따르면 “홍콩의 A등급 사무실 임대료는 지난 2년 동안 약 25% 하락하면서 시장 가격이 더 저렴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 정부 통계를 보면 올 2월 센트럴 지역의 A급 빌딩 임대료는 2019년 6월 고점 대비 27% 급락했다.  InvestHK의 필립스는 “홍콩의 임대료 하락은 홍콩의 새로운 매력 요인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로이터

ⓒ로이터

홍콩 센트럴 지역이 아닌 "비핵심" 지역으로도 기업들이 몰리고 있다.
 
글로벌 부동산 자산운용사 CBRE의 APAC 데이터 관리 책임자인 Ada Choi는 "홍콩 센트럴 지역이 세계적으로 가장 비싼 곳 중 하나인 것은 사실이지만, 홍콩은 새로운 기업이 선택할 수 있는 경제적 분산형 시장도 많이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웡축항(Wong Chuk Hang), 가우룽(Kowloon East) 및 신계지역의 임대료가 상하이 및 싱가포르의 "비핵심" 지역 평균보다 낮다고 부연했다.
홍콩 남부에 위치한 웡축항(Wong Chuk Hang) 전경. ⓒSCMP

홍콩 남부에 위치한 웡축항(Wong Chuk Hang) 전경. ⓒSCMP

홍콩 남부에 위치한 웡축항(Wong Chuk Hang) 산업지구의 A급 또는 프리미엄 사무실 임대료는 평방피트당 평균 42.5달러로 (약 5만 원) 싱가포르의 B급 사무실 52.2달러, 상하이 푸시 지역 67.2달러에 비해 저렴하다.
 
CBRE는 "임대 비용이 금융 부문에서 회사 운영의 약 8~15%를 차지하며, 홍콩의 부동산 비용이 수익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비용을 낮추어 굳이 싱가포르로 가지 않을 것이다"라고 진단했다.
 
차이나랩 김은수 에디터

차이나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