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대서' 서울 38도, 대구보다 덥다…더 뜨거워진 이유

22일 경기도 고양시 화정역 광장 선별진료소 앞에 뜨거운 햇빛이 내리쬐고 있다. 뉴스1

22일 경기도 고양시 화정역 광장 선별진료소 앞에 뜨거운 햇빛이 내리쬐고 있다. 뉴스1

절기상 가장 더운 '대서'인 22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최고 38도의 불볕더위가 이어진다. 높은 구름이 자취를 감추면서 강한 햇볕이 지면을 달군 탓이다. 특히 수도권, 충청·전라도 등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폭염 경보가 내려졌다.
 

대구보다 더운 서울, '푄 현상' 영향 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 낮 최고기온은 28~36도이며, 서쪽 내륙 일부 지역에선 38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겠다. 전국 곳곳에 내리던 국지성 소나기가 주춤하면서 본격적인 무더위가 나타난다.
 
22일 오전 전국 폭염, 풍랑 특보 발령 상황. 서쪽 지방은 대부분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자료 기상청

22일 오전 전국 폭염, 풍랑 특보 발령 상황. 서쪽 지방은 대부분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자료 기상청

이날 낮 최고기온은 수도권이 평균 35~36도로 가장 높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광역시, 강원 춘천, 충북 청주 등도 36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영동 지방인 강원 동해의 낮 최고기온은 28도다. 수도권 등과 비교하면 8도 정도 낮은 수치다. 경북 포항, 울진은 각각 29, 28도, 대구는 34도, 부산과 제주도는 31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반도 서쪽이 더 뜨거워진 이유는 동쪽에서 불어온 공기가 높은 산맥을 타고 내려오며 뜨거워지는 '푄 현상' 때문이다. 현재 북태평양 고기압으로 인해 한반도 동쪽에서 시원한 동풍이 불어오고 있다. 이 바람은 동해안 지역의 열기를 식혀준다. 하지만 동풍이 백두대간을 넘는 과정에서 뜨겁게 달궈지는데, 서쪽 지방에 도착할 때쯤 후텁지근한 바람으로 변한다. 대도시는 여기에다 도심 특유의 열섬효과까지 더해진다. 이 때문에 일부 지역에선 낮 최고기온이 38도 너머로 치솟는 것이다.
22일 오전 11시 기준 기온을 보여주는 날씨 지도. 자료 기상청

22일 오전 11시 기준 기온을 보여주는 날씨 지도. 자료 기상청

22일 새벽엔 열대야 현상도 전국 곳곳에서 관측됐다. 특히 인천은 밤사이 최저기온이 27.2도로 가장 더웠다. 평년이라면 7월 초 낮 최고기온에 해당하는 수치다. 서울 26.6도, 경기 수원 25.9도, 포항 25.9도 등 한반도 서쪽 도심과 해안 지역에서 열대야가 주로 나타났다.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잠 못 드는 밤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6호 태풍 '인파' 간접 영향…강한 바람 분다

한편 6호 태풍 인파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420㎞ 부근 해상(22일 9시 기준)에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인파의 경로는 유동적이지만, 현재로썬 25~26일쯤 중국 상하이 부근에 상륙하며 우리나라를 피해갈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 예상 경로. 자료 기상청

22일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 예상 경로. 자료 기상청

다만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22~25일 남해 상과 제주도에 시속 25~60㎞의 강한 바람이 불 예정이다. 파도의 높이는 2~4m로 예상된다. 제주도 남쪽 해상은 최대 6m 높이의 파도가 치는 곳도 있으니 조업 활동에 주의해야 한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이번 주까지는 서울 기준 36도를 웃도는 높은 기온이 이어지겠다. 다음 주 낮 최고기온은 다소 주춤하지만, 더위는 계속되겠다"면서 "태풍에 따른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불어오기 때문에 불쾌지수가 높고 열대야 현상도 계속 나타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