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혹평받은 구혜선 "그림은 놀이"···동병상련 조영남이 거든 말

배우 구혜선. 일간스포츠

배우 구혜선. 일간스포츠

배우 겸 작가 구혜선이 자신의 작품에 대한 일부 미술계 혹평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구혜선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낱 인간 구혜선이 여러분께 보여드리고 싶은 인터뷰"라는 글과 함께 한 매체와의 인터뷰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구혜선이 공개한 인터뷰에는 "일부 미술의 '격'을 논하며 스타 작가의 미술계 입성을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이전에 밝히신 예술의 진입장벽 낮추기, 수익금 기부 등의 언급 이외에 현재 구혜선 작가의 입장에서 더 남기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답변으로 작성 요청드린다"는 질문이 담겼다.
 
해당 질문에 구혜선은 "절대 예측할 수도, 논리적일 수도 없는 것이 바로 미술이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이것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또 미술은 인간의 시간, 즉 '삶과 죽음'의 철학이기 때문에 결국 인간을 공평하게 만든다는 이야기 역시 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저는 한낱 인간으로 살아가며 그림을 그리는 것일 뿐, 제가 스타인 것은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이 없고 미술계가 반대하는 것도 제가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이 없다, 각자 갈 길 가면 되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구혜선은 "작가 구혜선에게 그림 또는 예술이란"이라는 질문에는 "제게 그림과 예술은 거대한 것이 아니다, 그냥 놀이"라며 "시간을 보내기 위한 놀이"라고 답했다.
 
구혜선은 지난 5월 '홍대 이작가'로 활동 중인 이규원 작가로부터 혹평을 받았다. 당시 이규원 작가는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구혜선의 작품에 대해 취미 미술 수준이라고 혹평했다.
 
이후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갖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다"라는 글을 남겼다.
 
가수 겸 화가인 조영남도 평론가의 혹평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서 이 작가가 구혜선의 작품을 혹평한 것에 대해 "평론가는 이건 좋은 작품이다, 이건 형편없는 작품이다 그럴 자유가 있다. 이분은 구혜선씨 작품을 안 좋아하는구나, 그렇게 가면 된다. 저는 (평론에 상처받지 않고) 그렇게 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