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원 “추미애, 꿩은 못 잡고 바둑이만 잡아… 깊이 감사”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2일 전날 대법원에서 지난 대선 당시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관련해 “추미애 전 대표님의 용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실 김 전 지사를 기소 하는데 크게 기여한 분은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미애 전 대표다. 이분이 민주당 비난 댓글을 단 범인을 잡겠다고 나서서 친히 경찰에 고발하고, 추후 특검까지 받아들여서 오늘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 전 장관이) 이번 대선에서 ‘꿩 잡는 매’가 되겠다고 나오셨는데, 꿩은 못 잡고 바둑이 김경수 지사만 잡고 말았다”며 “이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비꼬았다.
 
바둑이는 드루킹 측이 김 전 지사를 지칭할 때 사용한 단어로 알려졌다.
 
김 최고위원은 “김명수 대법원장의 편파적인 법원 운영에도 불구하고, 대법원 2부 이동원 주심 대법관을 비롯해 4명의 대법관이 만장일치로 유죄 판결을 내리는 것을 보면서 이 나라 법원에는 정의가 살아있고, 사법부는 믿을만한 곳이라는 희망을 보게 됐다”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추미애 자살골’ 비난이 나왔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추미애 후보를 원망하지 않을 수 없다. 노무현 대통령 탄핵 때도 찬성도 했고, 윤석열 총장 징계 하나 해결하지 못해 윤 총장을 키워주고, 드루킹을 고발해서 경수 지사가 사퇴하게 됐다”며 “3번의 자살골을 터뜨린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고 이야기가 나온다”고 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2018년 1월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비롯한 SNS에서 가짜뉴스와 인신공격·욕설 등이 난무하고 있다”며 당에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을 출범시켰다.
 
친여권 성향은 방송인 김어준도 가세했다. 그는 ‘김어준의 다스뵈이다’를 통해 “올해 들어 얘네들(보수진영)이 여론공작에 본격 돌입했다”며 “매우 일사불란한 하나의 체계다. 국정원 심리전단 수준으로 계층이나 연령을 세분화해 타깃을 나눴다”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